‘코로나 사기’ 극성…피해액만 3,860만달러

by admin
0 comment 1649 views
  • IRS 사칭 “경기부양지급 정보 확인하라”며 정보요구
  • 가장 많은 유형은 환불 … “잘못 청구된 돈, 환불하겠다”


코로나 19와 관련된 사기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CNBC는 25일 미국내 5만 2,500명이 연방무역위원회에 제소했고, 3,860만 달러의 피해액이 보고됐다고 전했다.

사기범죄는 주로 문자메시지로 이뤄지고 있다. 대표적인 유형은 국세청(IRS) 사칭이다.

IRS를 가장한 사기범들은 코로나19 지원금과 관련한 내용인 것처럼 문자를 보낸다. “경기부양 지급 정보를 확인하라”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문자메시지의 링크를 클릭하면 이름, 연락처, 소셜시큐리티 번호 등의 입력을 안내하는 웹페이지로 이동한다. 이동한 웹페이지는 IRS 홈페이지로 보이지만 사실은 가짜 사이트다.
일단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사기행각을 덜 의심받기 위해 실제 국세청 사이트로 이동하지만, 개인정보는 이미 사기범들의 손에 들어간 뒤다.

가장 많이 나타나고 있는 사기유형은 ‘환불’이다.

사기범이 보낸 자동발신 전화는 “당신에게 399달러의 요금이 잘못 청구됐다. 코로나19때문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지만, 1을 누르면 환불받을 수 있다(We cannot provide services due to Covid-19, but you have been charged $399, press one to claim a refund)”고 말한다. ‘어떤 환불’인지 언급은 없다.

“1번은 눌러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하면 요금을 환불받거나 상환받을 수 있다(When you press one, you’re asked to provide your credit card information so that you can get the charges reversed or repaid)”는 말은 뭔가 ‘합리적’으로 들리지만, 사실은 신용카드 정보를 노린 사기행각에 불과하다. 숫자 1을 눌러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하는 순간 사기범죄의 피해자가 된다.

사이버 보안회사인 Sixgill은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보안업체는 “전화상으로 아무에게도 신용카드 정보나 쇼설번호등의 개인정보를 주지 말고, 이메일에서 알 수 없는 링크는 절대 클릭하지 말고, 신분증을 보여주지 않는 한 정부기관에서 왔다는 사람의 방문에 문을 열어주지 말라”고 강조했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koreatimestx / inewsne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수신 방법을 묻는 문의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