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정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6억명분 확보’

by admin
0 comment 453 views

  • 19억5천만달러에 계약
  • 대규모 3상 임상시험 입증시 상용화
  • BNT162백신, 대량생산 용이 ‘가격 저렴’



미국 정부가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에서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6억명 접종분을 확보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22일 보건복지부, 국방부와 19억5천만달러에 코로나19 백신 인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방송이 보도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정부는 양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BNT162 1억명분을 넘겨받고, 나중에 5억명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이 백신이 대규모 3상 임상시험에서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받을 경우 곧바로 전역으로 백신이 배달되며, 미국인들은 “공짜로” 접종받을 수 있다고 보건복지부가 설명했다.

바이오엔테크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기술과 화이자의 글로벌 개발·제조 역량을 결합해 만든 BNT162 백신은 기존의 다른 백신에 비해 저렴하고 대량 생산이 쉬울 것으로 기대된다.

이 실험용 백신은 현재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으며, 아직 어느 나라에서도 정식 승인을 받지는 못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최소 4종류의 실험용 백신을 시험 중이며, 임상시험이 성공할 경우 이르면 오는 10월 규제 당국에 비상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양사는 올해 말까지 전 세계에서 최대 1억명 접종분을 생산하고, 내년 말까지 추가로 13억명분을 더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연합뉴스>_미주한국일보 전재계약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수신 방법을 묻는 문의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