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하나 방심, 온가족 비극된다”

by admin
0 comment 1467 views

  • 이민자 가정 집단 감염, 한 가족 여러세대에 사망자·입원자 속출
  • 한 명의 방심이 조부모, 부모, 자녀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가 텍사스를 포함해 미 전역에서 재확산되면서 한 사람의 전염이 가족 구성원 전체로 집단 감염되고 이로 인해 가족들이 잇따라 사망하는 비극이 속출하고 있다.

이같은 사례들은 한인사회에서도 예외가 아니어서, 현재 미국내 코로나19 확산의 최대 진원지로 떠오른 LA 등 남가주와 캘리포니아 내에서 코로나19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모임 등을 갖거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을 소홀히 하다가는 가족 전체가 감염돼 큰 비극으로 이어질 수 있어 조심을 해야 한다는 경각심을 주고 있다.

22일 LA타임스는 프론트 탑 기사로 텍사스 남부 국경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이민자 가정들을 덮쳐 집단 감염으로 한 가족 여러 세대에 걸친 사망자와 입원환자가 속출하는 비극이 일어나고 있다고 크게 보도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공익광고]

이 지역 간호사 프리스실라 가르시아는 이틀 간격으로 70세 부모님이 모두 사망했다. 그녀도 곧 자가격리를 했지만 남편, 딸, 이모, 삼촌, 사촌 등 온 가족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프리실리아는 “우리는 지금 지옥에 있다”고 호소했다.

테하노(텍사스 출생 히스패닉)들이 많이 거주하는 리오그란데 밸리 지역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몇주 사이 텍사스주 코로나19 사망자의 10%인 39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이 지역 병원은 수백명 코로나19 신규환자를 돌보기 위해 임시병동을 지었고 냉동트럭에 수백명의 시체가 쌓여있는 상태다.

DHR 헬스 병원의 CEO 카를로스 카데나스는 카데나스는 “가족간 파티와 모임은 조부모, 부모, 자녀 등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다”며 “자칫하면 온가족 비극이 된다”고 경고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불과 열흘 사이에 20대 아들과 딸을 코로나19로 잇따라 잃은 한 엄마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고 NBC방송이 21일 보도했다.

로더데일 레익스에 사는 네 아이 엄마 모네 힉스(48)는 지난달 27일 아들 바이런(20) 호흡 곤란으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바로 사망한데 이어 일주일 후 딸인 미카엘라 프랜시스(22)가 두통과 고열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상태가 급격히 악화돼 지난 8일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미주한인사회에서도 지난 5월 오렌지카운티의 한인 간호사 안젤라 김씨 부녀가 모두 코로나19에 걸린 후 결국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사망하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고, 이에 앞서 LA의 김철직 목사 부부와 노모가 두 자녀만을 남겨두고 코로나19로 운명을 달리한 비극적 사례도 전해졌었다.

<미주한국일보_이은영 기자>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수신 방법을 묻는 문의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