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접 접촉자로 확인됐다” 사기 기승

by admin
0 comment 863 views

감염조사요원 사칭 “무료 항체 검사” 미끼
가짜 문자메시지, 개인정보 노려 주의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를 타고 이를 악용해 가짜 코로나19 치료제 거래 시도 등의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코로나19 감염 조사를 사칭해 민감한 개인 정보 도용을 노리는 사기가 빈발하고 있어 사법 당국이 단속을 강화하며 주민들의 주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미 검찰은 최근 코로나 확산 추적 조사 및 정보 수집을 빌미로 개인 정보를 빼내려는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경고하고 주민들이 이에 속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전문기관 요원을 가장해 전화, 문자 메시지, 이메일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접근하는데,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여부 및 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한다며 개인의 소셜시큐리티 번호, 재정 정보, 신분 상태 등 민감한 정보들을 요구하고 심지어 돈을 요구하기도 한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공익광고]

검찰에 제시한 실제 피해 사례에 따르면 사기범은 피해자에게 “당신이 접촉한 누군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증상을 보이니 자가 격리하고 검사를 받을 것을 권한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후 메시지 안에 해킹을 할 수 있는 가짜 웹사이트 링크를 보내 개인 정보를 빼내려 했다.

검찰은 이렇게 민감한 개인 정보들은 절대로 알려주지 말고, 지역 보건국에 문의해 통화 또는 메시지가 진짜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메일이나 문자메시지에 담긴 링크나 첨부파일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방 법무부는 산하 기관인 ‘재난사기방지센터(NCDF)’에 접수되고 있는 대표적인 코로나19 사기 유형들을 공개하며, 범죄 유형이 다양화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무료 항체 검사 제공을 빌미로 개인 정보 등을 요구 ▲검증되지 않은 코로나19 치료법, 치료제 등을 홍보 및 판매 ▲암포화폐를 포함한 투자 사기 ▲국세청이나 재무부 직원을 사칭한 개인 정보 및 금품 요구 ▲마스크를 포함한 의료 물품 또는 장비 판매 사기(선불 요구) ▲무료 코로나19 검사 및 물품 제공을 빌미로 개인 정보 등을 요구 ▲불법 운영 또는 가짜 자선단체에 기부 요구 ▲정부 지원금(경기부양 체크)가 과다 지급됐다고 주장하며 차액 환불을 요구 ▲정부 지원금 지급을 위한 개인 정보 및 수수료 요구 ▲거래처 등을 사칭한 비즈니스 이메일을 보내 거래 계좌 변경 등의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온라인에서의 사기가 급증했는데, 지난달 연방수사국(FBI)은 올해 인터넷범죄센터(IC3)에 접수된 신고 건수가 5월까지 32만여건으로, 작년 한해 총 건수인 40만여 건에 근접한 수치라고 밝혔다.

<한형석 기자>


©미주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수신 방법을 묻는 문의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