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시민권 포기’ 역대 최다

by admin
0 comment 573 views

올해 상반기 5,800여명, 작년 전체 통계의 2배

코로나19 사태 속에 올해 상반기 미국 시민권을 포기한 사람이 지난해 전체 수치를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걷잡을 수 없는 감염병 확산에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부실 대응도 시민권 포기 증가의 원인이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CNN에 따르면 뱀브리지 회계사무소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5,800명 이상이 미국 시민권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444건)의 13배, 작년 한 해 전체(2,072명)와 비교해도 두 배가 넘는 숫자다.

대개 해외에 살면서 시민권을 유지하던 이들이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지 않을 생각으로 시민권 포기를 신청하는데, 현재 미국 시민권 보유자 중 국외 거주자는 약 900만 명 수준이다.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국제 이사업계 등을 인용해 “미국인들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가치관을 재점검하고, 미국사회가 자신의 신념과 맞지 않으면 굳이 나라에 묶여 있을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부실한 코로나19 대응이나 반 인종차별 시위 상황 등을 보면서 미국사회에 대한 기대를 접은 사람이 그만큼 많아졌단 얘기다. 조사를 진행한 뱀브릿지 역시 시민권 포기 이유를 “트럼프 대통령의 정국 운영이나 정책, 코로나19 대응 등을 보면서 복귀 의지를 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통상 시민권을 포기하는 가장 큰 이유인 세금 부담도 영향을 미쳤다. 미국은 해외 체류자도 매년 세금 신고서를 제출하고 외국은행 계좌 현황 등을 자국에 보고해야 한다. 앞으로 트럼프의 재선 여부가 시민권 포기 추세를 결정지을 것이란 예상도 있다. 뱀브릿지는 “많은 사람들이 11월 대선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트럼프가 재선에 성공하면 또 한 번 ‘시민권 포기 물결’이 닥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korea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