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객기내 전파 적어”

by admin
0 comment 538 views
· 잦은 환기·공기 필터 영향 감염 낮은 편


밀폐된 비행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퍼지기 쉬운 곳으로 여겨지지만, 실제로는 생각보다 안전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CNN 방송은 20일 “일부 전문가는 기내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된 사례가 극히 적다고 지적한다”면서 “사실 기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보도했다.

실제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대 의학바이러스연구소 연구진이 ‘미국의사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근호에 발표한 논문을 보면 지난 3월 9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향한 비행기에 확진자 7명이 타고 있었지만, 이들과 접촉한 다른 탑승객 71명 가운데 전염됐다고 추정되는 사람은 2명에 그쳤다.

비행시간은 4시간 40분이었으며 애초 확진자들은 비행 이후 양성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비행 당시에는 마스크 등 어떤 개인방역장비도 착용하지 않고 있었다.

지난 3월31일 미국에서 대만으로 가는 비행기에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승객 12명이 탔지만 다른 승객과 승무원 328명에게 전혀 전파되지 않은 사례도 있었다.

CNN은 “지난 3월 2일 영국에서 베트남으로 가는 비행기에서 승객 1명이 14명의 승객과 승무원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이 현재까지 유일한 ‘기내 집단전파’ 사례로 보인다”고 전했다.

비행기 내 코로나19 전파율이 낮은 이유로 2∼3분마다 환기가 이뤄지는 점과 비행기 공기필터가 각종 입자를 99% 잡아내는 점 등이 꼽힌다.

괴테대 연구진은 “기내 공기가 천장에서 바닥으로, 앞에서 뒤로 흐르는 점이 코로나19 전파율을 낮춘 요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운데 좌석 비워두기’ 전략이 유효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MIT 통계학과 아널드 바넷 교수는 복도를 사이에 두고 양편에 3열씩 좌석이 있는 에어버스 320 같은 비행기에 승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앉아있는 상황이라면 짧은 비행 시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을 4,300분의 1로 계산했다. 같은 조건에서 중간좌석을 비우면 감염확률은 7,700분의 1로 떨어졌다.


©미주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