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하수조사, ‘집단감염’ 막았다!

by admin
0 comment 376 views
  • 인체 배설물 생활하수 샘플 분석 통한 역학조사
  • 감염자 조기발견으로 ‘집단감염’ 차단
  • 하수기반 역학, 전세계에서 활발히 연구




사람의 배설물이 담긴 생활 하수를 검사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역학조사 연구가 활발하다. 일부 대학은 학생들의 배설물이 포함된 생활하수를 검사해 단체생활을 하는 기숙사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애리조나 대학이 생활하수 기반 역학조사의 덕을 톡톡히 봤다. 지난달 말 이 대학은 기숙사 입주를 앞둔 학생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며칠 후 한 기숙사의 하수도 샘플이 양성으로 나와 이곳에 입주한 학생과 기숙사 직원 311명을 재검사했고, 무증상 감염자 2명을 찾아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증상을 보일 때까지 방치했다면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감염됐을 것”이라며 “감염자 조기 발견으로 적절한 격리 조치를 취할 수 있었다”고 안도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베일러 대학(Baylor University) 또한 기숙사에서 나온 생활 폐수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 해당 기숙사에 거주하는 600명의 여학생 중 일부를 무작위 선정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검사했다.

오클라호마 대학(University of Oklahoma)도 기숙사를 중심으로 생활 폐수 역학조사를 실시중이다.

대학 뿐 아니다. 주요 도시에서도 하수도 폐수를 이용한 바이러스 연구를 진행중이다. 온라인매체 쿼츠는 3일 매사추세츠주 보스턴과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등 주요 도시 정부가 하수도 폐수의 바이러스양을 측정하는 하수기반 역학을 도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모든 사람은 배설물을 배출하기 때문에 생활하수 샘플을 분석하는 하수기반 역학은 바이러스 전파 양상을 밝히는 경제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WP에 따르면 하수기반 역학은 미국 외에도 싱가포르ㆍ중국ㆍ스페인ㆍ캐나다ㆍ뉴질랜드 등에서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37개주 170개 이상 폐수 처리 시설의 샘플이 코로나19 연구용으로 쓰이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