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어린이 코로나 환자 ’50만돌파’

by admin
0 comment 534 views
  • 미국 전체 확진자의 10% 차지
  • 흑인·히스패닉·빈곤지역 등 불균형 심각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걸린 어린이 환자가 50만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소아과학회(AAP)와 어린이병원협회(CHA)의 주간 보고서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로 진단받은 어린이가 51만3,415명에 달한다고 CNN이 8일 보도했다.

소아과학회 보고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신규 어린이 환자가 7만630명 발생하며 그 이전 2주보다 16% 증가했다. 또 어린이 환자는 미국 전체 코로나19 환자의 거의 10%를 차지했다.

소아과학회 회장 샐리 고자 박사는 “이 숫자는 왜 우리가 이 바이러스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으스스하게 일깨워준다”며 “코로나19와 관련해 여전히 모르는 것이 많지만 어린이 사이 확산은 우리 공동체 전체에서 무엇이 일어나는지를 반영한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고자 박사는 “흑인과 히스패닉 어린이들, 빈곤이 심한 지역에서 불균형적으로 많은 환자가 보고되고 있다”며 “우리는 이런 격차에 기여하는 사회적 불평등에 대처하기 위해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아과학회의 전염병위원회 부의장 숀 올리리 박사는 독감이 유행하는 가을철을 앞두고 있다며 도움이 될 공중보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리리 박사는 “여기에는 마스크 착용, 대규모 인파 피하기, 사회적 거리 유지 등이 포함된다”며 “여기에 보태 올해는 누구나 독감 백신을 맞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할 경우 두 질환의 증상이 비슷해 의사나 환자 모두 혼란스럽고, 병원도 몰려드는 환자를 감당할 수 없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 논문은 독감과 코로나19가 비슷한 증상을 유발하긴 하지만 코로나19로 입원한 어린이 환자에게서 발열과 통증,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미주한국일보_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