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레인저스 구장에서 월드시리즈? “논의중”

by admin
0 comment 125 views
  • 내셔널 리그 챔피언십도 개최 논의
  • 코로나 19 여파로 한 장소에서 전경기 개최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텍사스 레인저스의 새로운 홈구장인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2020 월드시리즈 개최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USA 투데이가 1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협상에 정통한 관계자 두 명의 발언을 인용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는 월드시리즈에 앞서 내셔널리그(NL) 챔피언십시리즈도 개최한다고 덧붙였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숙박 시설의 여유, 지리적 여건, 기후 등을 고려해 글로브라이프필드를 월드시리즈와 NL 챔피언십시리즈를 치를만한 중립 구장으로 점찍고 이곳에서만 전 경기를 치르는 계획과 관련한 세부 내용을 정리 중인 것으로 보인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포스트시즌에서 홈 & 어웨이 일정을 포기하고 한 장소에서만 전 경기를 치르는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올해 포스트시즌에는 리그에서 8개팀씩 양대리그 16개 팀이 참가한다.

지구 순위와 승률에 따라 시드를 1∼8로 나누고, 1-8번 시드, 2-7번 시드, 3-6번 시드, 4-5번 시드가 3전 2승제 포스트시즌 1라운드를 벌인다. 경기는 모두 상위 시드의 경기장에서만 열린다.

1라운드에서 이기는 팀이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에서 격돌한다. 디비전시리즈 승자는 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에 오르고, 리그 챔피언은 월드시리즈(78전 4승제)에서 대결한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디비전시리즈부터 중립지역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공정성을 기하고자 AL팀은 NL 팀 구장에서, NL팀은 AL팀 구장에서 엇갈려 경기하는 방식이다.

USA 투데이는 AL 디비전시리즈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NL 디비전시리즈는 글로브라이프필드와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릴 것이라고 소개했다. 펫코파크는 AL 챔피언십시리즈도 개최한다.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