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로 바이러스 투여’… 인체실험 논란

by admin
0 comment 286 views

코로나 백신 개발 앞당기려, 영국서 윤리적·의학적 우려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인체에 고의로 바이러스를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4일 일간 텔레그래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이같은 인체 시험은 내년 1월 런던 로열 프리 병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2,000명의 자원자를 대상으로 임피리얼 칼리지에서 개발 중인 백신을 접종한 뒤 항체가 형성되기를 기다린다.

이후 1개월 뒤에 코로나19를 유발하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에 노출해 백신 효능을 검증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험은 퀸 메리 유니버시티 오브 런던의 스핀오프 기업인 ‘hVivo’가 주도하며, 영국 정부가 재원을 지원한다.

이와는 별개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옥스포드대 역시 비슷한 인체시험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체에 고의로 바이러스를 투입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찬성하는 측은 이번 시험이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장티푸스 백신 개발에도 이같은 방식이 사용됐다는 설명이다.

영국 정부 대변인은 “팬데믹을 빨리 끝낼 수 있도록 바이러스를 제한하고 예방하는 연구 방식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의료 윤리를 저버리는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코로나19 증상이 심각하지 않은 젊은 층이 시험에 참여하더라도 추후 만성피로증후군과 같은 장기적인 후유증에 시달릴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