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표’씩 더하면 반드시 이긴다

by admin
0 comment 551 views

코펠 시의원 출마 ‘전영주 후보’, 한인표 응집 절실


미국사회에서 소수민족이 가질 수 있는 가장 큰 무기는 ‘정치력’이다. 미국사회에서 유권자는 왕이고, 선거인단은 정치인들의 밥그릇을 좌지우지하는 주인이다.

많은 정치인들이 히스패닉계와 유대계에 정성을 쏟는 건 표의 응집력 때문이다. 하나로 모아진 소수민족의 표는 선거판에서 당락을 좌우하는 캐스팅 보트가 된다. 투표 참여율이 높은 소수민족에게 정치인들의 관심이 쏟아지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미주 한인 이민역사가 110년을 넘어섰다. 마이너리티인 한인들은 미 주류사회에서 ‘표’로 인식된 적이 드물다.

드문 정도가 아니다. 북텍사스에서 한인 커뮤니티가 영향력 있는 ‘표’로 대우받았던 적은 거의 없다.

한인사회는 ‘한인’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우리들만의 사회를 건설하며 살아왔다. 정치·사회·경제·문화를 아우르는 주류사회는 우리와 동떨어진 세계,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불이익을 받지 않는 상대,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대상으로 여기며 살아왔다.

사는 게 급선무였기 때문이다. 척박한 타국 땅에 뿌리를 내리려면 앞만 보고 달려도 기력이 모자른 게 이민생활이다. 남의 나라, 남의 정치에 관심을 가질만한 여력이 없었던 게 당연하다.

하지만 이제는 다르다. 한인사회는 북텍사스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소수민족 중 하나다.

한인 인구 12만 명을 추산하고 있고 증가추세는 지속적으로 성장곡선을 그려가고 있다.

그러나 우리의 정치력은 커뮤니티의 성장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 유권자 수는 그 어떤 소수계 커뮤니티보다 적고 투표율은 처참할 정도로 참여도가 낮다.

달라스 포트워스 한인사회가 거주 인구에 비해 주류사회에서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는 건 전적으로 ‘투표하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존재가치의 부재는 정치로부터의 고립에서 출발한다.

응집된 힘을 보여주지 못하는 소수민족은 나라를 움직이고 지방행정을 움직이는 정치인들에게 결코 흥미로운 대상이 될 수 없다.

주류사회의 영향력으로 가는 길은 정치참여 뿐이다. 유권자 등록으로 힘의 규모를 드러내고 선거참여로 힘의 생명력을 과시하는 것만이 한인사회의 ‘존재’를 드러내는 길이다.

이 길 위에서 반드시 이뤄야 할 일이 ‘유권자 등록’과 ‘정치인 배출’이다.

유권자 수는 마이너리티 커뮤니티의 정치력을 삽시간에 파워영역 안으로 끌어올린다. 정치인 배출은 한인 정치역량 입증의 성과이자 정치력 증진의 디딤돌이 된다.

한인 후보는 출마만으로도 한인사회의 이정표가 된다. 실전에 뛰어들면서 한인 유권자 등록을 독려하고 선거참여를 유도하면서 한인 정치력 결집과 한인 커뮤니티 위상 증진의 결과물이 쌓이는 건 당연한 귀결이다.


달라스 한인사회가 코펠시 최초 시의회 입성에 도전한다. 코펠시의회 제5지구에 출마한 전영주 변호사의 정계진출은 달라스 한인사회에도 뜻깊은 도전이다. 

전영주 후보는 현 달라스 한인회 수석 부회장이다. 한인사회와 주류 정치권의 가교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해온 전영주 후보는 전국조직인 한미연합회(KAC) 달라스 포트워스 지부장을 역임하며 지난 수년간 시민권 신청 무료봉사, 지방선거 출마자 한인사회 포럼 등을 개최하며 한인사회 정치력 신장과 한인 권익증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온 인물이다.

본격적인 선거전쟁은 이제부터다. 선거라는 것이 1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되는 싸움인 만큼 한인 유권자의 적극적인 선거참여는 전영주 후보에게 결코 놓칠 수 없는 ‘지지표’다.

가장 시급한 건 유권자 등록이다. 마감이 며칠 남지 않았다. 10월 5일 까지 진행되는 유권자 등록에 시민권을 지닌 한인들의 참여가 절실하다.

선거권이 없더라도 작은 참여로 전영주 후보에게 큰 힘을 실어줄 수 있다. 집 앞 ‘팻말 세우기’는 지역 유권자에게 전영주 후보를 알리는 ‘바로미터’다. 코펠 거주 한인들이 자신의 집 앞에 전영주 후보 ‘팻말’만 세워도 백만대군 부럽지 않은 홍보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인들의 적극적인 선거 참여만이 코펠시 역사상 최초의 한인 시의원 선출이라는 새 역사를 쓸 수 있다.

한인들의 ‘1표’가 더해지면 반드시 이긴다. 한인 ‘1명’의 힘이 보태지면 실패하지 않는다. 승리의 힘을 더해줄 응집된 유권자 파워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koreatimestx / inewsne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