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상태 한때 심각…2차례 산소 투입

by admin
0 comment 626 views
  • 대통령 코로나 감염 충격 대선정국 발칵
  • 호흡곤란·폐손상 우려 ‘스테로이드’ 투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안정적인 상태에 있으며 이르면 5일 퇴원할 것이라고 대통령 주치의와 의료진이 4일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이후 한때 혈중 산소포화도가 급격히 떨어져 병원에 입원하기 전인 2일은 물론 입원 후인 지난 3일에도 연속으로 산소호흡기에 의지해 산소 공급을 받았으며, 폐 손상을 우려해 강력한 스테로이드 치료제를 투여받는 등 증세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심각했던 것으로 나타나 대통령의 건강상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LA 타임스와 CNN 등 주요 언론들이 이날 일제히 전했다.

■트럼프 의료진 공식 브리핑

트럼프 대통령이 입원 중인 월터 리드 국립 군병원에서 열린 4일 의료진 브리핑에서 백악관 주치의인 숀 콘리 박사는 대통령이 지난 2일 이후 열이 없는 상태라며 증세가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대통령 의료팀인 브라이언 가리발디 박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하는 것처럼 상태가 계속 좋다면 우리 계획은 이르면 내일(5일) 백악관에 돌아가서 치료를 계속 받을 수 있도록 퇴원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콘리 주치의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확진 이후 두 차례 혈중 산소 포화도가 떨어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뒤늦게 시인했다.

일차적으로는 지난 2일 늦은 오전 트럼프 대통령이 고열과 함께 산소 포화도가 일시적으로 94% 밑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산소포화도는 일반적으로 95~100% 값을 지니며, 90% 이하면 저산소혈증이라고 부른다. 그는 당시 대통령이 산소 보충이 필요없다고 꽤 단호한 태도를 취했지만 약 2ℓ의 공급이 이뤄진 후 포화도가 95% 이상으로 되돌아 왔다고 설명했다.

■중증 치료제들 투약

LA 타임스에 따르면 대통령 의료진은 74세의 트럼프 대통령이 금요일인 2일 오전 고열 증세를 보였고 1시간 동안 산소를 보충한 후 군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어 3일에도 혈중 산소 포화도가 떨어져 추가로 산소 공급을 받았다. 또 임상적으로 우려될 정도는 아니나 폐 손상 징후가 보여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쓰이는 스테로이드 치료제인 ‘덱사메타손’을 투여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월터 리드 군병원에 입원한 이후 렘데시비르 투여받기 시작했다. 미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렘데시비르는 지난 5월 연방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 이후 중증 환자 치료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

이밖에 트럼프 대통령은 확진 직후 미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단일클론항체 약물을 투여받았다고 의료진이 밝힌 바 있다.

■대통령 상태 ‘혼선’ 비판론

백악관은 이날 참모와 측근들이 총출동해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 우려를 불식하는 데 주력했다. 그러나 지난 3일까지만 해도 콘리 주치의가 대통령 상태가 양호하다고 밝힌 가운데 마크 메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지난 24시간 동안 걱정스러운 상태였다”고 언급하는 등 의료진과 백악관의 공식 발표가 서로 엇갈려 혼선을 빚고 있다는 비판론이 쏟아졌다.

전날 콘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사실이 공개된 지 36시간 정도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 대통령이 진단을 받은 지 72시간이 됐다고 언급해 논란을 키웠다가 나중에 말을 잘못한 것이라고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 후 경미한 증세가 있다는 식으로만 공지했지만,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2일 고열에다 산소호흡기까지 사용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전날 콘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사실이 공개된 지 36시간 정도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 대통령이 진단을 받은 지 72시간이 됐다고 언급해 논란을 키웠다가 나중에 말을 잘못한 것이라고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산소 보충을 받은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데 대해 이날 “나는 병의 경과와 관련해 의료팀과 대통령이 가졌던 낙관적 태도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