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넘은 세계한인언론인 온·오프라인대회, 동포언론역량 ‘과시’

by admin
0 comment 218 views
  • 전세계 한인 언론인 100여명, 온라인 접속 ‘대성황’
  • 언택트 국제 심포지엄, 재외동포 비전 및 과제 제시
  • 주요 내빈 “재외동포 언론 지원 강화해야” 강조

※현장 연결이 매끄럽지 않아 현장중계가 2개의 파일로 나뉘었습니다. 위 영상이 끝난 후 아래 영상으로 이어서 시청하시면 됩니다.


(서울)세계한인언론인협회 공동취재단 = 국경을 넘은 팬데믹 공포가 전 세계를 위협하는 가운데 세계 한인 언론인들이 현지의 코로나19 확산상황과 한인사회 현황을 생동감 있게 전하는 언택트 국제 심포지엄을 시작했다.

세계한인언론인협회(회장 전용창. 이하 세언협) 주최로 10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제19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제10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은 각국 한인 언론인들이 줌(Zoom)을 이용해 화상으로 실시간 참여하고,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국제 심포지엄을 진행goT다.

개막식_IMG_2782.jpg
이번 대회는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국을 방문하지 못한 회원들은 온라인으로 접속하고, 행사준비를 위해 한국에 들어온 회원들은 자가격리를 마친 후 행사장에 직접 참석해 쌍방향 소통방식으로 개최됐다.


◎ 줌과 유튜브 이용한 화상참여, 현장과 각국 연결한 혁신적 기획

회원 대부분은 현지에서 온라인으로 접속하고, 행사준비를 위해 한국에 들어와 자가격리를 마친 회원은 행사장에 직접 참석해 쌍방향 소통방식으로 대회를 함께 한다.

‘포스트 코로나 19, 재외동포 언론의 역할과 정책과제’를 주제로 열f린 이번 심포지엄에서 재외한인 언론인들은 격변하는 코로나 정국에 재외동포 언론이 해야 할 역할과 풀어야 할 과제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풀어갔다.

2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 아트리움에서 열린 개막식은 100여명의 회원들이 화상 회의에 참석하는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미국, 캐나다, 태국, 프랑스, 베트남, 케냐 등 전 세계 각지에서 줌으로 접속한 한인 언론인들은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으로 대회에 참석하지 못한 아쉬움을 토로하며, 온라인에서라도 한인언론의 변화와 재외동포언론 지원을 골자로 한 국제심포지엄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개막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 주요 내빈을 포함해 실내 인원을 총 50명으로 제한했고, 행사장 출입 전 발열 체크와 손 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등에 만전을 기했다.

개막식_IMG_2900.jpg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은 2020 국제 심포지엄 주제인 ‘포스트 코로나 19, 재외동포 언론의 역할과 정책과제’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재외동포언론이 직면한 중대 현안인 언론변혁의 방향성에 깊은 공감을 표시했다.


◎ 각계 인사들, 시의적절한 국제심포지엄에 관심 표명

개막식에는 이헌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신임이사장 내정자,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김덕룡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 이사장,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이사장을 비롯된 주요 내빈들이 참석해 역대 최초로 열리는 온오프라인 세계한인언론인대회를 축하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은 2020 국제 심포지엄 주제인 ‘포스트 코로나 19, 재외동포 언론의 역할과 정책과제’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재외동포언론이 직면한 중대 현안인 언론변혁의 방향성에 깊은 공감을 표시했다.

격려사를 전한 연합뉴스 조성부 사장은 “한국과 재외동포사회의 직접적인 교류와 접촉이 쉽지 않은 지금 충실한 정보 전달자로서 재외동포 언론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크기 때문에 ‘포스트 코로나 19, 재외동포 언론의 역할과 정책과제’는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심포지엄 논의가 보람된 결실로 이어질 것을 기대했고, 외교부 이헌 재외동포 영사실장은 코로나 19 확산 초기 재외동포들이 보내온 후원과 관심에 깊은 감사를 전하며 “정부는 향후 비대면 서비스 영사 서비스 확대, 사건사고 대응능력 강화, 소외계층 동포 지원, 차세대 민족 정체성 증진 등 재외동포사회와 모국의 연계강화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한인상공인 총연합회 김덕룡 이사장 또한 “코로나 시대 이후 새롭게 재편될 국제질서 속에서 세계 각지의 한인 상공인과 한민족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제시해야 하는 소명이 지금 세계한인 언론인에게 주어져 있다”며 “21세기 위대한 한민족 시대를 열어가는 역할과 책임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재외동포재단 신임 내정자에 이름을 올린 김성곤 전 민주당 재외동포위원장은 “해외한인언론들의 새로운 활로를 찾아야 할 것이고 대한민국 정부의 관심과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했고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 대표의장은 “소통과 교류의 중요한 창구역할을 하는 세계한인언론인은 해외 동포를 단결시키고 발전시키는 원동력이고 대한민국 성장의 중심축”이라며 동포사회와 고국을 잇는 가교역할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개막식_IMG_2818.jpg
‘포스트 코로나 19, 재외동포 언론의 역할과 정책과제’를 주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서 재외한인 언론인들은 격변하는 코로나 정국에 재외동포 언론이 해야 할 역할과 풀어야 할 과제에 대해 심도있게 다뤘다. 


◎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다수 불참 불구 ‘새로운 시작점’ 

걸어 잠근 빗장 때문에 대회에 참여하지 못한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전용창 회장(태국)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한인사회 확산방지와 예방수칙 제공, 방역관리의 중요성 전달, 한인사회 협력과 결속을 견인해온 세계 한인 언론인들의 활동을 치하하며 “코로나 19라는 위기 속에서 세계한인언론인들은 강했다”고 운을 뗐다.

전용창 회장은 “이제 코로나 확산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인류는 ‘포스트 코로나’라는 거대한 변혁 앞에 서 있고, 우리 재외한인언론은 시대적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이번 온라인 국제 심포지엄이 세언협의 새로운 도약과 변혁의 시작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세언협 총재를 맡고 있는 정영수 CJ 글로벌 경영고문은 ‘이럴 때일수록 우리의 사명이 더욱 중요하다. 각자의 지역에서 지면과 방송으로 서로간 소통할 수 있는 기획을 만들어주고 정부를 수집하고 제공하는 값어치 있는 때가 왔다“며 현지사회와 동포사회에 공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윤주 기자

Copyright ⓒ 텍사스 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