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민주당 1,400달러 지급 강행 ‘총력전’

by admin
0 comment 305 views
  • 대상은 5만 달러 이하로 축소 고려
  • 공화당과 초당적 협의 계속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경기부양 예산안 처리에 각별한 공을 들이고 있다. 1조9,000억 달러의 경기 부양안이 공화당의 반대에 부딪힌 가운데 공화당을 설득하고 민주당의 전폭적 지지를 얻어내는 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3일 오전 민주당 소속 연방하원의원들의 컨퍼런스 콜을 가진 뒤 백악관에서 척 슈머 연방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11명의 상원의원들과 면담하고 예산안 처리 협조를 당부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가능한 한 초당적으로 처리 절차를 진행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슈머 원내대표도 상원과 백악관이 하나로 단결해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공화당과의 합의를 위한 최대 쟁점 중 하나는 연소득 7만5,000달러(부부 기준 15만 달러) 이하인 미국인에게 1인당 1,400달러의 현금을 지급하는 문제다.

공화당에선 소득 기준을 4만 달러(부부 기준 8만 달러)로 낮추고 지급액도 1,000달러로 줄이자는 방안을 상원의원 10명이 제시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하원 의원들과 컨퍼런스 콜에서 자격기준 조정에 대해서는 타협을 할 수 있지만 1,400달러라는 금액 자체를 낮출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민주당 일각에서는 지급 대상 기준을 싱글의 경우 연소득 5만 달러, 부부 기준 10만 달러 이하로 축소하는 방안이 제시되고 있어 공화당과의 협의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Copyright ⓒ 미주한국일보 http://koreatim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