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텍사스 규제 철폐 ‘맹비난’… “원시적 사고”

by admin
0 comment 799 views
  • 바이든 “지금의 변화는 마스크가 만들어낸 것”
  • 백신 접종은 시간 필요 … “과학을 따르라” 거듭 당부
  • 방역규제 철폐, 변이 바이러스 기폭제 가능성 우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를 벗어던진’ 그렉 애보트 텍사스 주지사에 큰 우려를 표명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의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3일(수) 기자회견에서 방역규제를 전면 철회한 텍사스와 미시시피주의 결정을 “원시적 사고”라고 맹비난했다.

“지금의 변화는 마스크가 만들어낸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와서 ‘모든 게 괜찮아졌으니 다 잊고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사고는 네안데르탈인적인 생각”이라며 관련규제 철폐에 강한 반대의사를 밝혔다.

또한 백신접종이 가속화 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바이러스와의 싸움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전환점에 서 있다”고 강조하며 미국인이 모두 백신을 접종하는 시기를 ‘여름쯤’으로 전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누군가의 팔에 주사를 놓고 또 두 번째 주사를 맞히는 것은 시간이 걸리는 일이다. 과학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며 ‘대단히 중요한(critical) 행동방침으로 “모두 알고 있는 바와 같이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손을 자주 씻으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까지 미국인 51만1,874명의 목숨을 잃었다. 수천 명을 더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또한 “펜데믹 기간동안, 미국 전체가 과학을 무시하는 정치 지도자들로 인해 혹독한 대가를 치러왔다”며 그렉 애보트 텍사스 주지사 등을 향해 의료 당국의 지침 준수를 강력히 촉구했다.

전국 50개 주 가운데 인구가 두 번째로 많고 코로나 발병률 2위에 올라있는 텍사스의 그렉 애보트 텍사스 주지사는 지난 2일(화) 코로나19 관련 규제를 전면 취소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애보트 주지사는 “백신 접종, 입원률 감소 등을 근거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텍사스는 오는 3월 10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사라지고, 모든 종류의 사업장과 점포가 정원의 100%를 채워 영업할 수 있게 된다.

미시시피주의 테이트 리브스 주지사 또한 3일 같은 명령을 내렸다. 두 주지사는 모두 공화당 소속이다.

주지사들의 이런 결정은 그러나 전파력이 더 강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봄철 코로나19 재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며 아직 긴장을 풀 때가 아니라고 경고해온 보건 전문가들의 조언과 정면충돌하는 것이다.


Copyright ⓒ 미주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기사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