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늦여름 미국 집단면역 도달”

by admin
0 comment 430 views

  • 백신접종 영향 해리스 여론조사
  •  “2차 접종 완료 후 실내식사 안전” 33%
  • 항공여행·친지 방문·야외 콘서트 등 고려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이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미국인의 25~30%가 국가 집단면역에 도달하기까지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년 넘도록 집에 머물러야 했던 미국인들이 백신 접종 완료와 더불어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기에 편안함을 느낀다는 사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서 빠르게 벗어나게 한다.

그러나 미국 인구의 70% 이상이 면역 상태가 되기를 기다리게 되면 올해 중반이 지난 늦은 여름이나 가을이 되어야 경제 반등이 가능해진다. USA투데이가 지난 19~22일 실시한 해리스 여론조사를 인용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후 미국인들의 생활 변화를 미리 알아봤다.

■식당 실내서 편안한 식사

지난 19~20일 실시된 해리스 여론 조사에 따르면 설문 참여자의 33%가 백신 2차 접종이 끝나고 2주 혹은 그 이전에 식당 실내식사가 안전하게 느껴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 1월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의 29%에 비해 4%가 증가한 수치다. 1차 백신 접종 후 실내 식사에 편안함을 느낄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7%, 2차 접종 즉시가 7%였고, 2차 접종 2주 후는 19%에 달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나면 면역이 생긴 것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반면에 응답자의 28%가 백신 접종이 완료되고 2주가 지나면 항공여행에서 의학적인 안전을 느낄 것이라고 답했다. 이 결과 역시 지난 1월 조사의 25%에 비해 3% 증가한 수치다.

또 콘서트홀이나 스포츠 경기장을 찾겠다고 답한 사람은 31%로 지난 1월 조사 결과였던 24%보다 7% 증가했다. 여론조사업체 해리스 폴의 CEO인 존 게르제마는 “백신은 확실히 우리가 좋아하는 일을 다시 할 수 있게 하는 게임체인저”라고 밝혔다.

■친지 방문·항공여행 재개

해리스 설문 조사 응답자의 약 25%가 이미 식당 실내식사가 안전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10%는 가까운 친구와 가족이 백신 접종을 받은 후에야 자신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미국인의 약 70%가 이미 식당 실내 식사를 하고 있거나 2차 접종이 끝난 2주 이내 식당에 갈 계획임을 의미한다.

로드아일랜드주 크랜스턴에 거주하는 캐롤 터커(68)는 남편, 아들, 며느리와 함께 집에 머무르며 외출을 자제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삶을 지난 1년 동안 살았던 것. 식당에 가지도 않았고 옷을 사지도 않았으며 여행도 가지 않았다. 그로서리 샤핑도 온라인으로 주문했다. 그러나 4월 중순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하면 중단했던 모든 일을 할 계획이다. 백신 접종이 걱정을 없애주리라 믿고 있다. 특히 두 달에 한번씩 친구나 친지를 방문하기 위해 항공 여행을 재개할 계획이다.

■극장이나 야외 콘서트 고려

점차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은 많다. 뉴저지주 블룸필드에 거주하는 데이빗 폴린(61)는 2차 백신접종을 끝내고 2주 후부터는 매주 찾았던 극장에 가고 프리 마켓에도 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18개월 동안 찾아가지 못했던 플로리다주에 하는 어머니를 방문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야외 콘서트에도 갈 작정이다. 실내 공연은 아직 고려 중이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감염이 되더라도 미세한 증상에 그친다는 걸 알고 있어서다. 무엇보다도 그는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미주한국일보 http://koreatim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