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마스크 착용 지침 ‘완화’

by admin
0 comment 389 views

 

  • “백신접종 완료한 사람 야외에서 안 써도 돼”
  • 2차접종 후 2주 지나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사람은 실외에서는 대규모 군중 속에 있을 때가 아닐 경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권고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27일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이같이 업데이트된 마스크 착용 지침을 발표했다.

지침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낯선 사람들이 있는 대규모 군중 속에 있지 않을 때는 실외에서 더 이상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 섞여 있더라도 소규모 실외 모임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실외 식당에서 한 가족 이상으로 구성된 친구들과 식사를 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아울러 백신 접종 완료자는 보육시설이나 요양시설, 기숙사처럼 공동생활을 하는 환경에서 일하거나 살더라도 코로나19 감염자·감염 의심자에 노출됐을 때 14일간 격리할 필요가 없다고 CDC는 밝혔다.

CDC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을 코로나19 백신의 마지막 접종분을 맞은 뒤 2주가 지난 사람으로 규정하고 있다. 새 지침은 그동안 실외에서도 다른 사람과 6피트의 거리를 둘 수 없을 때는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해온 CDC의 지침을 완화한 것이다. 미국이 백신 접종 가속을 바탕으로 정상화를 향해 한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 풀이된다.

CDC는 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라도 혼자서, 또는 가족과 함께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기를 할 때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이들이 다른 백신 접종 완료자와 실외에서 소규모 모임을 할 때도 마스크 없이 다녀도 된다.

CDC는 그러나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은 사람이 실외에서 역시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은 다른 사람과 모일 때, 또는 실외 식당에서 식사할 때는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또 콘서트나 행진, 스포츠 경기처럼 사람들로 북적이는 실외 행사, 또는 미장원·이발소나 샤핑몰, 영화관, 박물관, 교회 등 종교시설 같은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여전히 백신 접종 여부에 관계 없이 누구나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아울러 백신 접종 완료자도 대규모 모임은 물론 중간 규모 모임을 피하라고 CDC는 권고했다. AP는 이번 지침 업데이트가 “코로나19 발병 사태로부터 정상으로 복귀하기 위한 여정에서 내놓은 조심스럽게 계산된 또 다른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는 또 미국에서 성인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하고 3분의 1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무리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월렌스키 국장은 백신 접종의 확대와 신규 확진자의 감소가 이번 지침 개정을 촉진했다고 밝혔다.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