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팬데믹 생활”…코로나 19 극복수기 시상식 개최

by admin
0 comment 472 views

 

  • 윤상미 씨 대상 수상, 임리아-정은별 씨 최우수상 영예
  • 달라스 한인회-민주평통 달라스-한국홈케어 공동 개최
  • 코로나 19 경험 나눔으로 공감과 일상회복의 계기 마련

 

코로나 19라는 팬데믹 기간에 겪은 한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기 공모전에서 윤상미(LA 거주) 씨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달라스 한인회-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과 한국홈케어(원장 유성)가 공동주최한 이번 공모전은 코로나 19의 위기를 경험한 삶의 이야기를 통해 시대적 공감을 나누고 일상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기획됐다. 

총 33편이 접수된 이번 공모전에서 대상의 기쁨은 윤상미 씨에게 돌아갔다. 

‘상처받은 치유자’를 제목으로 한 작품에서 윤상미 씨는 힘겨운 시기에 설상가상으로 ‘사기’를 맞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가족의 사랑으로 이를 극복해가는 과정을 그렸다. 

 

수상소감을 발표하는 대상 수상자 윤상미 씨.

 

시상식은 1일(화) 달라스 한인회 사무실에서 개최됐다. 시상식에는 6명의 수상자가 가족과 함께 모두 참석해 위기 극복과 한인사회 화합의 메시지를 담은 ‘코로나 19 극복 수기’ 시상의 기쁨을 나눴다. 

수상을 위해 LA에서 먼 길을 날아온 윤상미 씨는 “공모전은 내게 새로운 시도를 해보는 값진 도전의 시간이 되었다”고 회고하며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어렵거나 불편한 시간을 보냈고 변화된 상황에 적응해야 했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묵묵히 이겨 나가고 각자의 공동체 안에서 일상의 활력을 되찾기를 소망한다”며 자신의 경험담이 공감과 위로의 도구가 되어지길 기원했다.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윤상미 씨는 부상으로 2,000달러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정은별 씨(수상자 왼쪽)와 임리아 씨(수상자 오른쪽).

 

최우수상의 기쁨은 임리아(캐롤튼 거주) 씨와 정은별(달라스) 씨에게 돌아갔다. 

‘거리 걸어가는 당신께 감사합니다’를 쓴 임리아 씨는 외출 금지령 등 일상이 무너진 현실에 굴하지 않고 아이들과 함께 행복을 쌓아간 이야기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오늘도 나의 잔이 넘친다’를 쓴 정은별 씨는  팬데믹 기간 중 한국에서 힘들게 결혼식을 올리고 국제결혼한 남편직장이 어려움에 빠지는 상황 속에서도 직면한 현실을 슬기롭게 타개한 이야기를 담담하게 적어 내려가 높은 점수를 얻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임리아 씨와 정은별 씨에게는 1,000달러의 상금이 전달됐다. 

 

수상자 왼쪽부터 강명 씨, 케이트 정 씨, 변정희 씨.

 

우수상의 영예는 케이트정(캐롤튼 거주) 씨와 강명(엘파소 거주) 씨, 변정희(캐롤튼 거주) 씨가 안았다. 

간호사인 케이트 정 씨는 암투병하던 언니를 코로나 19로 잃은 아픔을 ‘코로나 19로 찾은 가족의 소중함’이라는 제목의 글에 담았고, 강명 씨는 ‘Reunion of the Family through Gardening’이란 글에서 힘겨운 시기를 긍정의 힘으로 변화시켜 나간 감동을 선사했으며, 76세의 변정희 씨는 직접 손으로 6.25전쟁에 빗댈 정도로 힘겨운 시간을 지낸 경험을 ‘나는 코로나 19 울보이다’에 써내려가 심사위원들의 깊은 공감을 자아냈다. 

우수상 수상자들에게는 각각 500달러의 상금이 전달됐다.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 주달라스출장소 홍성래 소장, 오원성 심사위원장, 한국홈케어 유성 원장.

 

수상작을 가르는 심사위원으로는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 오원성 수석부회장과 김미희 작가(편운문학상 수상), 유성 원장(한국홈케어)이 수고했다.

오원성 심사위원장은 “심사 기준은 코로나로 겪은 어려움을 극복한 스토리에 중점을 주었다. 코로나 19로 겪은 체험을 독특하고 깊이있는 관찰로 표현하고, 절망의 늪에서도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쓴 흔적이 역력했다”며 “출품된 33점이 모두 대상감이었지만 규정상 순위를 정할 수밖에 없었던 현실이 안타까웠다”며 참가자 모두의 수고와 노고에 박수를 보냈다. 

이번 공모전을 개최한 달라스한인회-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 유석찬 회장은 “여러분의 글에는 함께 걷는 동행의 힘, 위기를 극복하는 인내의 힘, 포기하지 않는 긍정의 힘이 문장마다 넘쳐났다”며 “우리가 살아낸 이 시간은 훗날을 살아갈 이들에게 나침반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 19를 겪은 삶의 경험을 공유하고 나눠준 데에 깊은 감사인사를 전했다. 

공모전을 공동주최한 한국 홈케어 유성 원장은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자신보다 이웃을 살피고 두려움 속에서도 코로나 19와 싸우며 가족을 지켜낸 여러분들이 자랑스럽다”며 “공모전에 참가한 여러분들의 글은 평범했던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우리들에게 큰 힘과 용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입상자들을 축하하기 위해 시상식에 참석한 주 달라스 출장소 홍성래 소장은 코로나 19 체험수기 공모전에 참여한 참가자들의 도전과 열정에 박수를 보내는 한편 “백신 접종으로 긴 어둠의 끝이 조금씩 보이는 것 같지만, 집단 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 코로나 19는 언제든지 다시 발생될 수 있다”는 사실을 주지시키며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로 건강한 한인사회를 이뤄나가길 당부했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Korea Times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KoreaTimes Texas’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