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에 공식 버섯이 있다?”

by admin
0 comment 530 views

 

  • 텍사스, 주 상징물 ‘버섯’ 지정
  • 텍사스에 서식하는 희귀종 버섯
  • 별모양으로 텍사스와 맞춤형 디자인

 

 

많은 주(State)들이 지역을 대표하는 새나 꽃을 상징물로 두고 있다. 그러나 주를 상징하는 ‘버섯’은 꽤 독특하다. 

그렉 애보트(Greg Abbott) 텍사스 주지사가 지난 6월 18일(금) 텍사스를 상징물로 ‘버섯’을 지정하는 결의안에 서명하면서 텍사스는 공식 버섯을 둔 세번째 주가 됐다. 

론스타 버섯이 된 텍사스 공식 버섯의 학명은 초리오액티스 기스터(Chorioactis geaster)다. 

포트워스 식물원에 따르면 공식버섯은 “매우 희귀하고 다소 독특한 종”이다. 텍사스 중부 및 북부지역 16개 카운티와 오클라호마 일부지역에서만 자란다. 학계 자료에 따르면 일본에서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진다. 

공식 버섯은 별 모양을 띄고 있어 외로운 별의 주(Lone Star State)이라는 닉네임과 매우 잘 어울린다. 

늦가을부터 모습을 드러낸 이 버섯은 초기에 짙은 갈색의 캡슐 모양을 띄기 때문에 ‘악마의 시가(Devil’s Cigar)’로 불리기도 한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중앙부분이 갈라지며 성장, 밝은 색의 별 모양을 만들어낸다. 

담배 모양에서 시작해 찬란한 별 모양으로 성숙하는 이 버섯은 썩어가는 삼나무 그루터기를 자생지로 삼는다. 서식지가 매우 까다로운 희귀종이어서 자연산으로 자라는 이 버섯을 목격한 사람은 수백명에 불과할 것이라는 게 학계의 전언이다. 

그렇다고 론스타 버섯을 사진으로만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학계에 따르면 1990년대 알링턴(Arlington) 리버 레거시 공원에서 트리니티 강을 따라 론스타 버섯이 번성했다는 자료가 있으며, 포트워스 보타닉 가든(Fort Worth Botanic Garden)에서도 만날 수 잇다. 

텍사스 주정부는 “우리를 둘러싼 자연의 다양성을 가슴 아프게 상기시켜주는 론스타 버섯은 텍사스가 지닌 의미처럼 절대 흔하지 않고 놀라운 존재”라며 “텍사스에 맞춤형 디자인”이라고 밝혔다. 

Photo Credit : Fort Worth Botanic Garden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orea Times 미디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KoreaTimes 미디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