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혜린_기다려줘 아리야 미모야

by admin
0 comment 1008 views

기다려줘! 아리야, 미모야!

2018 나의 작은꿈 말하기 대상 수상작

차혜린(캐롤튼 제2캠퍼스)

 

안녕하세요. 저는 캐롤튼 제2캠퍼스 한국어 1반 차혜린입니다.

동물을 너무 너무 좋아해서 동물원 캠프도 가보고 처음엔 사육사가 되고 싶었어요. 하지만 사육사는 동물이 아플 때 못 고쳐 주잖아요. 그래서 저의 꿈은 바로 수의사가 되는 것입니다.

지금부터 제가 왜 수의사가 되고 싶은 지 얘기 해 볼께요.

저에게는 특별한 친구가 둘 있습니다. 첫번째는 이름이 차아리이고요, 나이는 열 세살입니다.

나이가 많죠? 나이는 많지만 엄청 높게 점프를 하고 그렇게 얌전하지 않아요. 모르는 사람들은 모르고 아는 사람들은 알 거에요.

사실 차아리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저를 지켜주는 제 첫번째 강아지 친구입니다.

제가 말 못하는 아기 때, 울거나 깰 때마다 엄마한테 가서 바지를 잡아 당겨 저한테 데리고 왔대요. 아리가 더 늙어서 점프를 못하거나 하면 제가 엄마랑 돌봐주고 싶어요.

두번째는 이름이 차미모이고요. 나이는 거의 3살입니다.

제가 5살 때 제 집에 온 첫번째 물고기 친구입니다. 하지만 미모는 5살까지 밖에 못 산대요.

저는 아리와 미모를 너무너무 사랑해서 오래 오래 아프지 않고 살았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저는 지금도 동물에 대해서 열심이 공부하고 있어요.

아리와 미모가 제가 커서 수의사가 되어 돌봐주고 고쳐줄 수 있을 때까지 잘 살았으면 좋겠어요.

아리야, 미모야. 기다려줘. 화이팅.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