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에 울려퍼진 ‘광복의 함성’

by reporter
0 comment 392 views
  • 제74주년 8·15 광복절 기념식 개최
  • 달라스 한인동포 150여명,“대한민국 만세” 외쳐


제 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이해 달라스 한인회(회장 박명희),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 주달라스출장소(소장 홍성래) 공동주최 기념식이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지난 15일(목) 개최됐다.

달라스 한인문화센터를 가득 메운 약 150여명의 달라스 한인동포들은 애국 선열들의 독립운동과 결의에 찬 외침을 담은 담은 광복절 기념 영상을 함께 시청했다.

이어 일제 침략으로 인한 민족의 아픔을 되돌아보고, 태극기를 흔들며 달라스 노인회 김건사 회장의 선창에 따라 ‘대한독립 만세’ 만세 삼창으로 74년전 광복의 감격과 기쁨을 재현하는 감동의 순간을 연출해냈다.

달라스 출장소 홍성래 소장은 문재인 대통령 경축사를 대독했다.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을 맞이한 지 74년이 흐른 지금 세계 강대국의 반열에 오른 대한민국을 강조하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루자고 다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임을 역설하며 “일본이 이웃나라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유석찬 회장은 “최근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일본의 경제침략은 청산되지 못한 식민지 역사에 기인한다”고 언급한 뒤 “지금의 대한민국은 맥없이 나라를 빼았겼던 100년 전과 확연히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회장은 “제 2의 항일 독립운동이 전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일제 35년 식민지배에 대한 진정한 보복은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경제침략에 대한 철저한 응징은, 일본의 대륙진출 야욕을 차단하는 대한민국 경제성장과 남북통일로 완성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유 회장은 마지막으로 “제 2의 항일독립운동은 대한민국의 통일 미래다. 함께 21세기 독립열사가 되어 달라”고 호소하며 “애국 선열들의 마음을 담아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자. 진정한 광복의 빛이 지금 우리 손에 달려 있다”고 했다.

달라스 한인회 박명희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일본 아베정권의 의도적인 역사 왜곡에 우리 국민이 다시 뭉치고 있다”며 “감정적이지 않고 차분히 아베정권의 잘못된 역사 인식에 맞서는 성숙한 대응은 이 시대의 삼일운동과 같다”고 말했다.

또 박 회장은 “이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진정한 광복이 무엇인가를 생각해 보면서 우리가 하나되고, 함께 성장하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광복 정신의 계승을 재차 강조했다.

조훈호 기자 news@koreatimestx.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