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文대통령 비하’ 콘텐츠 판매

by admin
0 comment 324 views
  • 문대통령 비하 그림에 극우 세력 주장 담은 스티커 판매
  • 국가폄훼·정치내용 금지 등 자체 규정에도 버젓이 등록
  • 이용자 신고 후 삭제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온라인 콘텐츠를 판매하다가 국내 이용자들이 발견해 신고하자 이를 삭제하는 일이 발생했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최근 한국과 일본 등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스토어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팔았다. 국내 판매 가격은 1천200원이다.

이 스티커는 문 대통령의 사진을 다소 기괴하게 변형해놓은 그림과 함께 ‘약속? 뭐라고?’, ‘그 말이 뭐였더라?’, ‘파기!’, ‘네가 나쁜 거야!’ 등의 일본어 말풍선을 달아놓았다.

이는 최근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위안부 합의 등을 놓고 빚어진 한일 갈등 국면에서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을 담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라인은 자체 검토 절차를 통과한 스티커만 자사 스토어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 스티커도 자체 검토 절차를 통과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라인의 스티커 검토 가이드라인은 ‘특정 국적 소유자, 인물, 법인, 집단에 대한 비방이나, 폄훼, 공격으로 해석될 수 있는 경우’, ‘정치적 이미지나 선거 관련 내용을 포함하는 경우’ 등을 금지 사례로 명시하고 있다.

이 스티커는 자체 가이드라인의 여러 부분을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보임에도 어떻게 등록 절차를 통과해 버젓이 판매될 수 있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라인 측은 이 스티커를 발견한 국내 네티즌들이 신고에 나서자 28일 저녁 스토어에서 스티커를 삭제했다.

라인은 네이버가 지분 72.64%를 보유한 자회사다. 주 사업은 메신저 ‘라인’으로, 일본·대만·태국·한국 등 글로벌 이용자 수가 1억6천400만명에 달한다.

최근 일본과 대만 등지에서 핀테크(FIN-Tech·금융기술) 사업에 진출하면서 모회사인 네이버로부터 수천억원대의 막대한 투자를 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자회사 ‘라인 플러스’를 통해 사업을 펼치고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