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권총·소총용 탄약 판매 중단”

by admin
0 comment 478 views
  • 총기난사 사건후 규제 강화


최대 소매업체 월마트가 권총과 일부 소총용 탄약 등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3일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텍사스와 미시시피의 월마트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은 뒤 월마트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월마트는 이날 현재 재고가 소진되면 모든 권총과 총신이 짧은 소총용 탄약의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총신이 짧은 소총용 탄약에는 군용 무기에 쓰일 수 있는 0.223인치 구경과 5.56㎜ 구경 탄약도 포함된다. 이들 탄약의 판매 중단으로 미국 탄약 시장에서 월마트의 시장 점유율은 현재 20%에서 6∼9%로 떨어질 것으로 이 업체는 예상했다.

월마트는 또 미국에서 유일하게 권총을 팔아온 알래스카에서도 권총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월마트의 댄 발렛 부사장은 “기본 원칙은 우리가 팔지 않는 총은 그 탄약도 더 이상 판매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월마트는 또 고객들에게 자사 매장에서 총기류를 드러내놓고 소지하지 말도록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미국 내 4,750개 점포 가운데 약 절반에서 총기를 판매해왔다.

그러나 앞으로도 총신이 긴 사슴 사냥용 소총과 산탄총, 사냥 및 스포츠 사격용 총기류와 탄약은 계속 판매할 계획이다. 또 합법적인 허가를 받았다면 고객들이 월마트나 샘스 클럽 점포에서 총기류를 눈에 띄지 않도록 숨긴 채 소지하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