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40초마다 한 명씩 자살”

by admin
0 comment 527 views

전 세계적으로 40초에 한 명씩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기준 전 세계 연령 표준화 자살률(age-standardized suicide rate)은 인구 10만 명당 10.5명으로 집계됐다. 자살은 주로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79%)에서 발생했다.

성별로는 고소득 국가의 경우 남성이 여성보다 3배 더 극단적인 선택을 했으며,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에서는 남녀 간 자살률이 비슷했다.

WHO는 자살을 줄일 수 있는 주요 방법으로 살충제나 농약에 대한 접근 제한을 꼽으면서 그 성공 사례로 스리랑카와 한국을 들었다. 스리랑카에서는 살충제 금지로 1995∼2015년 자살률이 70% 감소했으며, 한국에서는 2011년부터 맹독성 농약의 생산과 판매가 중단되면서 2011∼2013년 자살률이 절반으로 줄었다.

WHO는 자살률이 지난 몇 년간 감소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높다면서 자살 예방 전략을 수립한 나라가 38개국에 불과한 점은 아쉽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모든 죽음은 가족과 친구, 동료에게 비극”이라고 말하면서 “자살은 예방할 수 있다. 모든 나라가 입증된 자살 예방 전략을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운영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