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착각 흑인 사살한 달라스 전 백인 경찰 앰버 가이거에 유죄 판결

by reporter
0 comment 1518 views

▶ 흑인단체, 평결에 환호

달라스에서 위층 주민의 아파트를 자기 집으로 착각하고 들어간 뒤 흑인 거주자를 침입자로 오인해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백인 여성 경관에게 살인죄 유죄 평결이 내려졌다.

1일 AP통신에 따르면 달라스 법원 배심원단은 이날 앞선 6일간의 증언 청취와 수시간의 장고 끝에 살인 혐의로 기소된 전직 경관 앰버 가이저(31)에게 유죄를 평결했다.

유죄 평결이 내려지자 법원 밖에서는 ‘흑인 생명도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시위를 벌이던 흑인 민권단체 회원들이 환호성을 질렀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가이저의 총에 맞아 숨진 이웃 주민 보탐 진(사망당시 26세)은 흑인이다. 피해자 가족은 “만일 마주친 주민이 백인이었다면 그 백인 여성 경찰관이 무턱대고 총을 쐈을까”라면서 공정한 조사를 촉구했었다.

숨진 남성은 카리브해 세인트루시아 출신 흑인으로 아칸소에서 대학을 나온 뒤 컨설팅회사에 다니는 촉망받는 젊은이였다. 가이저는 텍사스 주법에 따라 최고 징역 99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이 사건은 지난해 9월 근무를 마치고 제복 차림으로 귀가하던 가이저가 달라스 시내 아파트 단지 사우스사이드 플랫 4층에 있는 보탐 진의 집을 자신의 집으로 착각하고 들어가면서 발생했다.

이 아파트 3층에 사는 가이저는 열려 있는 문에 열쇠를 꽂고 들어가서는 집 안에 있는 보탐 진을 보자 침입자라고 생각하고 총을 꺼내 발포해 숨졌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