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프라이데이, 사이버 먼데이에 밀린다

by admin
0 comment 497 views

소비자 54% “온라인 샤핑”
올해 첫 매출 역전 전망
매장 쇼핑, 46%로 감소


미국 최대 샤핑 행사로도 불리는 블랙 프라이데이(11월 29일)보다 사이버 먼데이(12월 2일)에 몰리는 미국 소비자가 올해 사상 처음 더 많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7일 글로벌 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2019 연휴 시즌 전망 보고서’를 보면 최근 미국 소비자 2,017명을 상대로 벌인 설문조사에서 54%가 온라인으로 연말 샤핑을 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에서 연말 샤핑을 온라인에서 하겠다는 응답률은 2015년 42%에서 2016년 44%, 2017년 50%, 2018년 50% 등으로 상승한 데 비해 매장 샤핑 응답률은 2015년 58%에서 2016년 56%, 2017년 50%, 2018년 50%에 이어 올해 46%로 낮아졌다. 결국 온라인을 선택한 응답률이 오프라인을 처음으로 앞섰다.

특히 블랙 프라이데이 당일에 샤핑하겠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36%로 2015년(59%)보다 무려 23%포인트나 급감했다. 블랙 프라이데이까지 연말 샤핑을 마무리할 계획이라는 응답자는 19%에 불과했다.

이런 설문 결과는 블랙 프라이데이 사흘 뒤로 예정된 온라인 할인행사인 사이버 먼데이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서는 11월의 4번째 목요일인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블랙 프라이데이에서 일요일까지가 원래 연말 샤핑 시즌이었다. 사이버 먼데이는 연휴를 마치고 월요일에 직장에 출근해 인터넷에 접속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할인판매를 한 것에서 시작됐다.

온라인 유통 분석업체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미국인은 지난해 사이버 먼데이 때 온라인을 통해 79억달러어치의 상품을 샀는데 이는 2016년 39억달러의 2배 수준이다. 이 수치는 올해 94억달러로 늘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되고 있다.

백화점 로드앤드테일러 임원들은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사이버 먼데이가 블랙 프라이데이보다 더 중요해지고 있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PwC는 올해 미국 소비자들이 작년보다 2.7% 많은 1인당 평균 1,284달러를 연말 샤핑 시즌 때 쓸 것으로 보고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