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연하장 무심코 클릭 ‘악성바이러스 감염’

by admin
0 comment 209 views

개인정보 빼가거나 컴퓨터 감염
악성코드 피해 크게 늘어
열기 전에 보낸이 확인을


이메일이나 웹사이트 링크를 이용한 ‘전자연하장’이나 ‘성탄카드’를 주고 받은 경우가 갈수록 많아지고 있으나 연하장이나 성탄카드를 받았다가 컴퓨터나 핸드폰이 악성코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피해사례도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악성코드가 심어진 이메일 전자 연하장을 받은 후 컴퓨터나 핸드폰에 저장된 개인정보가 유출되거나 컴퓨터나 핸드폰이 망가지는 피해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한인 김모씨는 요즘 이메일을 확인하는 일이 고역이다. 스마트폰으로 연동된 이메일에 수시로 송년 연하장이 날아오면서 ‘혹시나’하며 불안하다. 단순 스팸메일인 경우엔 그나마 다행이지만 악성코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이 가장 두렵다.

김씨는 “지난해 지인이 보낸 연하장인줄 알고 이메일을 열었다가 악성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연말에는 여기저기서 카드를 이메일로 보내와 열어볼 때마다 조심스럽다”고 전했다.

한인 이모씨도 최근 성탄카드 웹링크를 클릭하는 순간 악성 바이러스에 감염된 불쾌한 경험을 했다. 이씨는 “연말에 지인들로부터 워낙 많은 e-카드를 받다 보니 생각 없이 클릭을 했는데 컴퓨터 화면이 갑자기 어두워지면서 작동이 멈췄다”라며 “스마트폰으로 다시 확인을 해보니 이메일 앞자리 계정이 비슷했을 뿐 악성코드가 담긴 메일이었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연하장으로 위장한 ‘이메일 피싱’이 부쩍 늘어 한인들의 피해 또한 속출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말연시는 사이버 범죄자들에게 일종의 대목으로 불특정 다수에게 지인인 척 악성코드나 바이러스가 담긴 연하장을 보내는 수법으로 무심코 클릭할 경우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악성 코드일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일부 스마트폰은 보안이 취약해 문자로 온 링크 주소를 클릭하면 개인정보 유출 위험도 높다.

연방 당국은 연말연시 안부를 묻는 이메일이나 연하장은 항상 조심해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당국은 이메일 등 인터넷상에서 개인정보를 소홀히 다룰 경우 개인 신용카드 정보를 빼내는 ‘스캐밍’과 ‘피싱’ 사기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전자 연하장을 통해 개인정보를 빼내는 수법은 대체로 연하장 첨부파일에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 수법을 쓰거나 연하장 링크를 통해 사용자가 인지하지 못하는 순간 개인정보를 빼내 간다. 또, 연하장을 클릭하는 순간 컴퓨터나 스마트폰이 악성코드에 감염되도록 해 개인정보를 지속적으로 빼내기도 한다.

한편 전문가들은 연하장이나 링크가 들어간 이메일은 가급적 보낸 사람 확인을 한 뒤에 열어보는 것이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김철수 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