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강도 후 돈 뿌리며 “메리크리스마스”

by admin
0 comment 146 views

범행 후 스타벅스에서 순순히 체포


크리스마스 이틀전인 23일, 은행을 턴 강도가 범행 직후 “메리크리스마스”를 외치며 거리에 돈을 뿌린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24일 덴버 포스트에 따르면 65세의 데이비드 올리버(David Oliver) 씨가 23일 은행을 습격한 건 낮 12시 27분쯤. 그는 아카데미 은행(Academy Bank)를 습격해 직원들을 위협한 후 현금을 강탈했다.

의아한 일이 벌어진 건 그 후. 목격자에 따르면 올리버는 은행에서 나온 후 지폐를 공중에 뿌리며 “메리 크리스마스”를 외친 것으로 전해진다. 콜로라도 스프링스 경찰은 그가 이같은 행동을 했는지 대외적으로 확인하지 않고 있다.

데이비드 올리버는 범행 직후 인근 스타벅스에 앉아있다가 경찰과의 충돌없이 순순히 체포됐다. 은행 범행 당시 흉기를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체포될 때 무기는 발견되지 않았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그는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앉아있었으며, 매장 안에서 그를 신경 쓴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은행이 도난당한 금액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콜로라도 경찰은 현재 수천달러가 분실된 상태라고 밝혔다. 일부 행인들은 거리에 뿌려진 돈을 주어 은행에 돌려주기도 했다.

이재윤 기자 news@koreatimestx.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