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한인, 보이스피싱에 8만불 날렸다

by admin
0 comment 729 views

한국 검찰 사칭에 속아 피해
‘금융·마약법 위반’체포 위협
7차례 걸쳐 홍콩 계좌에 송금

한국의 경찰이나 검찰, 재외공관을 사칭해 재외동포들의 돈을 갈취하는 보이스 피싱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뉴저지에 거주하는 70대 한인 여성이 한국 검사를 사칭한 전화사기에 속아 8만달러에 달하는 피해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뉴욕 총영사관에 따르면 70대 중반의 한인 여성 박 모 씨가 대한민국 검사를 사칭한 김모 씨의 전화를 처음 받은 건 지난 10월. 김 씨는 “마약 거래에 쓰인 대포통장과 신용카드 등 금융법 및 마약법 위반사실이 드러났다”며 “지금 당장 한국 검찰에 공탁금을 내지 않으면 미국 사법 당국과 공조수사를 거쳐 긴급 체포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전화와 카카오톡으로 검찰청 공소장 등 ‘진짜같은 공문서’를 접한 박 씨는 “돈을 보내지 않으면 범죄자가 된다”는 위협과 협박에 속아 범인이 일러준 홍콩내 중국계 은행계좌에 일곱차례에 걸쳐 총 8만 4,000달러를 송금했다.

돈을 받은 김 씨는 연락이 끊겼고, 뒤늦게 전화사기임을 인지한 박 씨가 뉴욕 총영사관에 피해사실을 신고했다.

피해자 박씨는 “사기범들이 가족들에게 알리면 보안문제로 가중처벌을 받는다고 말해 가족들에게도 숨겼다”며 부주의했던 자신을 원망했다.

뉴욕 총영사관은 “주미 대사관 직원을 사칭하거나 주미 대사관 번호를 도용하여, 한국 금융범죄 연루됐다는 협박으로 신용카드정보 혹은 돈을 요구하거나 비자 ·국적·병역에 관계된 신청서류에 보완이 필요하다며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보이스 피싱 시도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피해가 발생할 경우 미 연방통신위원회나 주거지 관할 경찰서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뉴욕 총영사관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시도는 주미대사관이 있는 워싱턴 지역번호인 202번으로 시작되는 전화번호를 사용하고 있으며, 한국 경찰청으로 연결시켜주겠다고 하면서 개인정보를 요구하고 있다.

주 달라스 출장소 또한 한인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주 달라스 출장소 김동현 형사는 “최근 한국전화(82-2-700-3611)를 이용해 재외국민들을 상대로 보이스 피싱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며 한국 경찰 및 검사를 사칭 전화사기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보이스피싱에 이용되는 허위문서 사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