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상원서 ‘최종 부결’

by admin
0 comment 123 views

권력남용 혐의 52대 28, 의회방해 혐의 53대 47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이 상원에서 최종부결됐다.

5일 상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남용 혐의 표결에 52대 28, 의회방해 혐의 표결에 53대 47로 부결시켰다.
두 혐의 중 하나라도 통과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권좌에서 물러나야했다.

지난해 12월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를 우크라이나에 종용했다는 이유로 탄핵안을 제출, 하원을 통과했다.

그러나 상원 표결에서 탄핵안이 최종 기각됨에 따라 ‘트럼프 탄핵안’은 극심한 국론 분열만 남긴채 일단락 지어졌다.

상원 표결 이후 트럼프 선거캠프는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무죄를 완전히 입증했다”고 밝히는 한편 “민주당원들은 트럼프를 이길 수 없기 때문에 그를 탄핵해야 했다”며 탄핵안이 민주당의 선거전략이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성명은 “탄핵 사기가 미국 정치 역사상 최악의 오산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꼬리 뉴스

트럼프 탄핵, 혐의는 무엇?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혐의는 민주당 잠재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우크라이나에 종용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이 미국 부통령 재직 당시 바이든의 아들이 우크라이나 천연가스 회사의 이사를 지낸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주장을 제기해왔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부자 조사에 착수할 것을 종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우크라이나에 3억 9500만 달러의 군사원조를 보류, 권력을 남용했다고 고발했다.
또한 백악관이 관련 증언과 문서 등을 차단해 의회활동을 방해했다는 혐의도 추가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