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후 DFW 인구 900만명 육박할 것”

by admin
0 comment 254 views

쿠시먼&웨이크필드 “향후 10년간 139만명 이상 증가”
미국 최대 광역도시 3위 예측도 가능


2029년 안에 DFW에는 엄청난 인구가 몰려들면서 미국 거주인구 증가를 선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회사인 쿠시먼&웨이크필드(Cushman & Wakefield)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DFW 거주인구가 134만 9,378명이 늘었다는 통계자료를 최근 발표했다. 지난 10년간 늘어난 DFW 신규 거주자 수는 미국 대도시 인구 증가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Cushman & Wakefield는 또한 2020년에서 2029년까지 향후 10년간 DFW는 139만 3,623명의 인구증가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DFW가 20년간 미국 최고의 인구증가율을 기록할 것이라는 예견인 셈.
다만, 2010년-2019년 20.9% 늘어난 증가율에는 약간 못 미치는 17.9%의 인구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Cushman & Wakefield는 2030년 DFW 인구가 9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방인구조사국(Census Bureau)에 따르면 2018년 7월 기준 DFW 인구는 753만 9,711명이다.

현재 달라스 포트워스는 뉴욕, LA, 시카고에 이어 미국에서 네번째로 큰 광역도시다. 3위인 시카고가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인구증감이 거의 없는 상태인 것을 감안하면, 가파른 증가추이를 보이고 있는 DFW가 멀지 않은 미래에 시카고 인구수를 능가할 것이란 예측을 어렵지 않게 도출할 수 있다.

Cushman & Wakefield의 분석은 무디 애널리틱스(Moody’s Analytics)와 연방인구조사국 데이터를 토대로 작성됐다. 유입 및 이탈 인구수는 물론 출생률과 사망률을 고려해 향후 10년래 대도시 지역 인구증감을 예측했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koreatimestx / inewsne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