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평통 “2032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에 앞장”

by admin
0 comment 550 views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지 지원운동 전개
범동포적 공감 확산 및 역량 결집 확동 진행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달라스 협의회(협의회장 유석찬)가 2032년 하계 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를 위한 본격적인 지원사격에 나섰다.

지난 17일(월) 제19기 달라스 민주평통 자문위원들은 ‘2032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유치’에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캠페인과 대외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결의했다.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유석찬 회장은 “남북한이 주도하는 통일 노력에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내고, 한인 2세들에게 건강한 통일의식을 심어줘야 한다”며 “그런 의미와 각오로 2032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기 기원 캠페인을 동포사회에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는 ‘2032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 유치를 위한 범동포적 공감 확산과 역량 결집에 나설 계획이다.

달라스 협의회 김성한 간사는 “평창올림픽이 남북간 긴장 관계를 해소하는 물꼬가 됐듯이,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만들어나가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강조하며 “한인사회 뜻을 결집하고 대내외 캠페인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는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협력을 합의하면서 추진되기 시작했다.

이후 대한체육회는 2019년 2월 대의원 총회에서 개최도시를 ‘서울’로 결정,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 추진이 본격화됐다.

2032 하계올림픽 개최도시 선정시기는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았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19년 6월 총회에서 올릭픽 개최 7년전에 차기 유치 도시를 뽑던 방식을 폐기, 시간과 상관없이 차기 올림픽 유치지를 결정하기로 헌장내용을 수정했다.

이에 따라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지역도 2025년보다 앞당겨져 결정될 수 있다. 다만 토마스 바스 IOC 위원장은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지 결정을 먼저 내려야 한다”며 2032 하계 올림픽 개최지 선정을 2021년 이후에 결정할 것을 시사했다.

현재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를 공식표명한 도시는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오스트레일리아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등이다.

취재·기사_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영상취재_이재윤 기자
©koreatimestx / inewsne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