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국 확산 지속시 “입국금지할수도”

by admin
0 comment 206 views

중국처럼 2주내 한국 머문 모든 외국인 적용 가능성
한국 “과도한 조처 안돼”…다양한 채널로 설득작업 진행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가운데)이 26일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와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건수가 계속 늘어난다면 한국에 대한 새로운 제한을 승인할 것 같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7일 보도했다.

미국이 지난달 31일 외국 국적자가 직전 2주 이내에 중국을 다녀왔을 경우 미국 내 입국을 거부한 조치가 한국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뜻이다.

WP는 행정부 내부 심의 과정을 아는 한 당국자를 인용해 해당 금지가 한국에서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외국인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인뿐만 아니라 한국에 머문 외국인도 해당될 수 있다는 말이다.

미국 시민권자의 경우 미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허용하지만 일정한 기간 격리하는 것을 요건으로 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중국에 대한 입국금지 조처를 할 때도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이 속한 후베이(湖北)성에서 귀국하는 미국 시민권자에 대해 별도 시설에서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하도록 했다.

미국의 이런 기류는 한국이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감염 사례가 많고 주한미군 병사와 가족 1명까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는 등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한국에 대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등급(경고)으로 올렸고, 국무부의 여행경보도 3단계(여행 재고)로 높인 상태다. 국무부 여행경보는 여행금지인 4단계가 최고다.

이 같은 여행경보는 미국이 한국으로 가는 자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조치라면, 입국금지의 경우 코로나19의 미국 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미국에 오는 외국인을 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이탈리아 등으로 가거나 그곳에서 오는 여행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면서도 “적절한 때에 우리는 그렇게 할지도 모른다”고 추가 조치 가능성을 열어뒀다.

(영종도=연합뉴스) 27일 오전(한국시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행 승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한국, 이탈리아에 대한 입국 제한에 대해 적절한 때에 할 수 있다면서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라고 밝혔다.


현재 한국은 미국의 추가 제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미국이 과도한 조처를 하지 않도록 다양한 채널로 설득 작업을 긴박하게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한국 시간 27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 통화하고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는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한국이 높은 수준의 검진 역량과 적극적 확산 차단 의지를 토대로 신속·투명하게 관련 정보를 대내외에 공개하고, 과학적인 차단책을 시행함으로써 효과적인 방역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수혁 주미대사도 전날 특파원 간담회에서 “미국의 여러 조치는 한미관계의 정치적·경제적·사회적 관계를 볼 때 매우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현재 한국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와 관련해 우려의 뜻을 표시하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데다 동맹에 균열의 요인으로 작용하는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는다.

WP는 “한국은 미국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협력과 고도의 예방 조치를 약속하며 제한에 반대하는 로비 작업을 벌여왔다”고 적었다.

WP는 또 “트럼프 대통령은 2014년 에볼라 위기 때 아프리카에서 오는 비행편을 금지해야 한다고 반복적으로 주장했다”며 “정부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가 대규모로 발병한 다른 나라에도 여행제한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