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심증세 땐 “애드빌 말고 타이레놀”

by admin
0 comment 1809 views
세계보건기구 “정확한 정보나올 때까지 파라세타몰 사용 추천”
프랑스 보건부 장관 “아이뷰프로핀 성분, 코로나 19 감염 악화”


누구나 집에 애드빌(Advil) 하나쯤 가지고 있다. 발열증세나 통증이 있을 때 먹는 해열진통소염제다.

애드빌 성분은 아이뷰프로핀(ibuprofen)이다. 발열, 근육통, 두통 등에 효과가 좋아, 독감이나 감기에 걸렸을 때도 많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약품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17일(화) 코로나 19 감염증 의심증세를 겪는 환자들에게 ‘자가치료용으로 해열진통제가 필요한 경우 정확한 연구결과가 나올 때까지 아이뷰프로핀(ibuprofen) 대신 파라세타몰(paracetamol)을 사용하라’고 권고했다.

이번 권고는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이 트위터를 통해 아이뷰프로핀이나 유사한 성분투약이 코로나 19 감염을 악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한 뒤에 나왔다. 영국 의학저널 랜싯(The Lancet)은 아이뷰프로핀 성분이 특정작용을 촉진해 코로나19 감염이 더 쉽게 이뤄지거나 증세가 악화될 수 있다는 가설을 소개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 크리스티안 리트 마이어 대변인은 “현재 특정상황에서 아이뷰프로핀의 부작용 발생 여부에 대한 연구가 진행중”이라고 밝히며 “추가 권고가 나올 때까지 자가 치료용으로 아이뷰프로핀 대신 파라세타몰(Paracetamol)을 사용할 것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파라세타몰은 아세트 아미노펜의 다른 이름으로 타이레놀에 함유된 성분이다.
아직 정확한 연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무조건 아이뷰프로핀 사용을 중단해선 안된다. 의사가 직접 아이뷰프로핀을 처방한 경우 의사와 상의하여 결정하는 게 바람직하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koreatimestx / inewsne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