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바이든 “1인당 1,400달러 추가 지급”

바이든 “1인당 1,400달러 추가 지급”

by admin
2.8k views
  •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코로나19 예산안 제시
  • 1조9천억 규모…개인 현금 지급 및 실업급여 확대 포함
  • 백신 및 진단검사 예산 대폭 확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목) 국민 1인당 1,400달러 현금 추가지급, 연방 실업수당 연장 등 1조 9,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 부양안을 의회에 제안했다.

오는 20일 취임하는 바이든 당선인은 1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구조계획’이라고 명명한 예산안을 공개하며 연방의회에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예산안에는 취임 100일이 되는 4월말까지 1억회 분의 백신 접종접종을 완료하는 등 4,000억달러 규모의 재정을 전염병 퇴치에 투입하고 나머지 1조 5,000억 달러는 개인현금 지급 등 경제회생을 위한 구호 및 주정부·지방정부에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이번 예산안에는 1인당 1,400달러의 추가 현금지급안에 포함됐다. 지난해 말 연방의회 합의로 지급된 600달러를 이은 추가 지급으로 이를 합치면 1인당 2,000달러가 된다.

오는 3월 14일까지로 예정된 실업급여 지급기간을 추가 연장하고, 주당 300달러씩 지급되는 실업수당도 주 400-600달러로 늘리는 내용도 담고 있다. 세입자 퇴거 및 압류 중단을 9월까지 연장하고 유자녀 가정 지원 확대 방안도 들어가 있다.

또한 전염병 퇴치를 위해 백신 접종과 진단검사를 확대하는 재정안을 수립했다. 이를 위해 바이든 당선인은 연방의회를 통과한 80억 달러의 백신접종 예산 외에 추가로 200억 달러를 배치하고 진단검사 확대에 500억 달러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밀접 접촉자 추적을 위한 10만명 규모의 추가인원 고용 계획도 담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의 예산안에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공동성명을 통해 환영의사를 밝히며 입법화를 빠르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공화당은 대규모 경기 부양안이 국가 채무를 늘리는 우려를 낳을 수 있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은 상태라 향후 예산안 통과가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견된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텍사스 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