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텍사스도 안전지대 아니다”..한인 여성 ‘인종증오’ 폭행

“텍사스도 안전지대 아니다”..한인 여성 ‘인종증오’ 폭행

by admin
2.4k views
  • 휴스턴 뷰티 서플라인 매장에서 난동 후 폭행
  • 한인여성 점주, 코뼈 부러져…차량으로 공격하기도
  • 폭력과 인종증오 발언…당국 ‘증오범죄’로 보고 수사


지난 3월 17일(수) 휴스턴에 있는 뷰티서플라이 매장에서 한인여성이 인종증오로 폭행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서 울분을 사고 있다.
뷰티서플라이를 운영하고 있는 정 김(Jung Kim) 씨가 흑인 여성들에게 폭행을 당한 건 한인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이 사망한 애틀랜타 연쇄 총기 참사가 벌어진 다음날이다.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 3월 17일. 당시 매장을 함께 운영하는 남편과 아들 이성준 씨와 또다른 아들이 함께 있었다.
가게에 들어온 5명의 흑인들은 소리를 지르고 춤을 추며 돌아다니는가 하면 진열대의 가발을 마구잡이로 넘어뜨렸다.

남편과 아들이 나서 제지를 하며 가게에서 나갈 것을 요구했지만 난동은 멈추질 않았다.

1차 가해는 이 때 이미 벌어졌다. 상황을 지켜보던 어머니 김 씨가 바닥에 가발제품이 나뒹굴자 진열대 쪽으로 걸음을 옮겼고 이 때 무리를 헤쳐가던 김 씨가 바닥에 쓰러졌다. 한 여성이 김 씨의 발을 걸어 넘어 뜨린 것.

이들은 “F** Chinese!” “F** Asians!” “아시안은 가발을 팔면 안된다” “아시안은 흑인들이 돈을 훔쳤다고 비난하면 안된다”는 등의 소리를 치며 가게를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소란과 난동에 이어 폭력과 인종증오 발언이 쏟아지면서 김 씨의 남편이 경찰에 신고하자 이들 무리는 가게에서 나가는 것 같았다. 그러나 가게를 빠져 나가지 않은 다퀴셔 레이첼 윌리엄(Daquiesha Rachel Williams)은 넘어져 있다 일어나 계산대 쪽으로 다가오는 김 씨에게 주먹으로 무차별 가격을 시작했다. 서너번의 주먹질에 김씨가 자리에서 쓰러졌고 이후에도 폭력은 그치지 않았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김씨에게 폭력을 행사하며 “You little young Asian girl”이라고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에 대한 갑작스런 공격에 달려온 아들들에게도 폭행은 이어졌다. 매장에 남아있던 여성 2명은 매장문을 나서는 순간까지 이들 가족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그러나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달아난 이들은 차량 탑승 후 가족들에게 차로 달려드는 위험한 행위도 서슴치 않았다.

Photos show Jung Kim, left, and Sungjun Lee, right, with injuries after Jung was assaulted in the beauty supply store that she owns on March 17, 2021.Photos show Jung Kim, left, and Sungjun Lee, right, with injuries after Jung was assaulted in the beauty supply store that she owns on March 17, 2021.Sungjun Lee

휴스턴 뷰티서플라이 매장에서 한인여성을 폭행한 흑인여성들. ⓒClick2Houstson 캡처


휴스턴 경찰은 아시안 증오범죄가 확산되는 가운데 이번 사건을 ‘인종증오 범죄’로 보고 수사를 진행중이다.

해리스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차로 김 씨 가족을 들이받으려고 했던 케이언드라 영(Keaundra Young. 24)을 흉기를 이용한 가중폭행 혐의로 기소했다. 영은 4만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으며 6월에 재판이 진행될 예정이다.

어머니 정 김 씨에게 폭행을 가했던 다퀴셔 레이첼 윌리엄(Daquiesha Rachel Williams) 또한 폭행혐의로 기소됐다. 윌리엄 또한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상태다.

한편 폭행피해를 입은 김 씨는 코 뼈가 부러져 수술을 해야 할 상황이다. 가족들에 따르면 김씨는 정신적 충격으로 수일동안 매장에 나오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됏다. 현재 이들은 매장을 보호하기 위해 영업시간동안 경비원을 고용해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이상준 씨는 휴스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더이상 안전하다고 느끼지 않는 게 매우 슬프다”고 밝혔다.


최윤주 기자 choi@koreatimestx.com
Copyright ⓒ 텍사스 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뉴스>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실시간 카톡뉴스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