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주총연, 또 파행 …‘식물단체 전락’ 자초

미주총연, 또 파행 …‘식물단체 전락’ 자초

by admin
1.5k views

회장 선거 또 파행사태
한인회장들 이미 줄탈퇴
“위상회복 기회 걷어차”


미주한인회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선거가 남문기 전 회장에 대한 ‘후보자격박탈’ 이후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한인사회 대표단체를 자임했던 미주총연은 그간 잦은 분규와 소송으로 한국 정부로부터 사고단체로 지정된 데다, 한인들로 부터도 외면 받고 있어 선거파행으로 그 위상이 급락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 남문기 후보는 미주총연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유진철)로부터 후보자격 박탈 통보를 받았다.

선관위는 후보박탈 사유에 대해 “남문기 회장은 23대 총회장 재임 시절인 2012년 7월 30일 미주총연 윤리위원회 징계를 통해 영구 제명됐다”며 “소명자료를 받아 최종 검토했지만 후보자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2012년 영구제명은 회칙과 정관에 따라 조치된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남문기 회장 측은 선관위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특히 영구제명과 관련해서는 지난 2013년찍은 동영상을 증거자료로 공개했다.
법원 증거물로도 채택된 영상에는 2013년 5월 18일 제24대 마지막 총회시, 당시 유진철 총회장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본인 임기동안 시행된 제명은 다 철회한다고 발표하는 내용이 나온다.

남문기 후보는 선관위의 후보자격 박탈을 “참으로 어이없는 작태”라고 격분하며 “이미 제출한 예비후보의 정회원 여부에 대해 선관위가 뒤늦게 문제 삼고 나선 것은 의도적이거나 직무유기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남문기 후보측은 후보등록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정회원 명단 공개를 요구했으나 묵살됐고, 선관위가 48시간 이내에 답변해야 하는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선관위가 결격사유로 제시한 남문기 전 회장의 제명소명건과 회비미납에 대해 남 전 회장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남 전 회장은 “나는 단 한 번도 제명된 적이 없었고, 각종 해명자료를 충분히 소명자료를 제출했으며 회비를 늦게 납부한 일조차 없다”고 반박했다.

남 전회장측은 선관위 간사를 통해 소명자료의 원본제출 건에 대해 ‘문제 삼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았으나 이를 이유로 선관위가 ‘후보자의 등록포기 간주’라고 밝힌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선관위 이광엽 간사는 5일 “후보자격박탈은 ‘정관과 세칙’에 근거한 것으로 이미 결정이 끝난 문제”라고 말했다.

남 전 회장 출마로 이번 선거는 현 박균희 회장과의 경선이 예상됐지만 결국 경선은 무산되고 미주총연의 위상과 신뢰는 더욱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핵심 구성원인 지역 연합회장들 조차 선거관리위원회의 책임론을 거론하고 나섰다.

미주총연 산하의 동남부한인회연합회, 동중부한인회연합회, 서북미한인회연합회, 중서부한인회연합회 등 8개 광역 연합회는 9일 28대 선거 직전 남문기 후보의 자격을 박탈한 선관위의 결정을 수용하지 못하겠다고 공표하며 선관위가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선관위의 남문기 예비후보자 피선거권과 정회원자격 결정에 대해 미주 8개 광역한인회연합회와 현직한인회장단협의회는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현직 광역한인회연합회와 한인회장단 협의회는 정회원명단 발표 및 선관위의 중립적이고 투명한 행정을 촉구했으나 미주총연을 정상화 시킬 수 있는 마지막 기대를 저버리는 파행적인 사태를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러 가지 이유로 현 집행부와 선관위를 더 이상 신뢰하지 못한다”라며 “현 선관위는 사퇴, 해체하고 선거관리에 필요한 모든 관계서류들을 인계할 것을 제의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요 도시 현직 한인회장들 다수가 지난해 탈퇴를 선언해 미주총연은 이미 ‘식물단체’ 로 전락했다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28대 미주총연은 박균희 현 회장 측이 연임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미주총연 분규 사태가 또 다시 장기화 국면에 돌입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회장선거 후보 등록이 거절된 남문기 후보의 5만 달러 공탁금 반환 문제에 대해 선관위가 어떠한 결정을 내릴지에 따라 이번 사태가 소송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Copyright ⓒ 미주한국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