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국전쟁 포로 증언 듣고파”

“한국전쟁 포로 증언 듣고파”

by reporter
1.7k views

다큐영화 ‘리턴 홈’ 조경덕 감독, 달라스 방문

영화 제작을 위해 한국전 포로 관계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듣기 위해 조경덕 감독(45)이 지난 20일(목) 달라스에 도착했다.

조 감독은 달라스에 10일 정도 머물면서 생생한 증언을 전해줄 한국전 포로 출신 생존자들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조 감독은 한국전쟁 당시 포로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를 준비중이다.

조경덕(45) 감독이 제작하는 다큐의 제목은 ‘리턴 홈(Return Home)’이다. 한국전과 그 이후 현대사를 정리하는 내용을 12부작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현재 달라스에는 6.25 참전용사회와 북텍사스 이북도민회가 활발히 활동중에 있어 조 감독은 이번 달라스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조 감독은 “2009년 상파울루 영화제 참석차 브라질에 갔다가 남북도 아닌 중립국행 전쟁포로 출신 5명을 만나면서 이 프로젝트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 제3국행을 택했던 전쟁포로를 만나기 위해 브라질·아르헨티나·인도를 찾아가 현재까지 100여명의 증언을 담았다.

조 감독은 “전쟁포로들은 당시 이야기를 꺼내는데 굉장히 부담스러워한다. 자녀들이 피해를 입을까 두려운 것”이라며 “하지만 아무도 이야기하지 않으면 역사 속 진실은 그대로 가라앉을 수밖에 없다. 이데올로기 충돌의 생생한 경험들이 역사로 기록될 수 있도록 용기를 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국군·반공포로 생존자는 물론 이들을 관리했던 군인들, 병원 간호사들의 증언도 기다리고 있다. 제보 또는 문의는 347-510-2595 또 achimhaenori@naver.com으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조 감독은 장애인의 성문제를 다룬 독립영화 ‘섹스 볼란티어’로 상파울루 영화제 대상을 수상했고 이듬해 싱가포르 국제영화제 작품상·감독상을 받은 신예 감독이다.

조훈호 기자 news@koreatimestx.com

Copyright ⓒ 텍사스 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