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건강] 여름에 많은 ‘요로결석’ 맥주보다 물 더 마셔야

[건강] 여름에 많은 ‘요로결석’ 맥주보다 물 더 마셔야

by admin
1.1k views
  • 의학카페

무더운 여름에는 신장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옆구리에 극심한 통증을 불러일으키는 데다 재발도 잦은 ‘요로결석’은 기온이 높아 체내 수분이 빠져나가는 여름에 환자가 많아진다.

요로결석은 소변이 만들어져 몸 밖으로 배출되는 경로인 ‘요로’에 돌(결석)이 생겨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소변에 칼슘 및 여러 성분이 뭉쳐서 커지면 결석이 만들어지는데, 대부분 신장에서 생긴다.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지만 땀을 많이 흘려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는 여름에 환자가 많다. 수분 손실이 심하면 소변량이 감소하고 농축되면서 결석 생성이 촉진되기 때문이다.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극심한 옆구리 통증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옆구리를 약간만 두드려도 매우 심한 통증을 느낀다. 미세혈뇨를 동반하는 환자도 많다. 

발병과 재발을 피하려면 짠 음식과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줄이고, 땀 흘린 후에는 충분한 수분을 보충하는 등 생활습관을 관리해야 한다.

맥주를 마시면 소변량이 늘어나 결석을 제거할 수 있다는 풍문이 있지만, 알코올로 인한 역효과 등을 고려했을 때에는 바람직하지 않다. 

박형근 서울아산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맥주 대신 물을 하루에 2~3ℓ 섭취하고 운동을 하는 게 요로결석을 자연적으로 배출시키는 데 좋다”고 말했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