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아마존 상품 4천여건, “위험 혹은 안전미달”

아마존 상품 4천여건, “위험 혹은 안전미달”

by admin
1.1k views

WSJ 보도, ‘아마존의 선택’ 표시된 제품도 연방 안전기준 미달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미국 사이트(amazon.com)에서 팔리는 상품 중 수천 건이 금지됐거나 안전하지 않은 제품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아마존에서 팔리는 상품 중 4천152건이 연방기관이 안전하지 않다고 발표하거나 금지한 품목, 또는 기만적인 설명이 붙은 품목이었다.

또 이 중 적어도 2천 개의 장난감과 의약품 품목은 어린이 건강에 끼칠 해악에 대한 경고가 없었다.

판매 중인 품목 중 최소 157개는 아마존 스스로 판매를 금지했다는 제품이었다. 여기에는 미 식품의약처(FDA)가 유아들을 질식시킬 수 있다고 경고한 수면 매트도 포함돼 있었다.

또 WSJ이 시험 업체에 의뢰해 아마존에서 구매한 어린이 상품 10개를 시험한 결과 4개 제품이 연방 안전기준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개 제품은 납 수치가 연방 상한선을 초과했다.

이들 10개 제품 중 상당수는 ‘아마존의 선택'(Amazon’s Choice)이라고 홍보되고 있는 것이었다.

WSJ은 “아마존에서 쇼핑하는 많은 사람이 이 회사를 충분히 안전한 제품을 판매하는 대형 할인매장처럼 여기지만, 실제로 아마존은 벼룩시장처럼 돼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아마존은 수백만 명의 제3자 판매업자들의 물품에 대해 제한된 관리만 수행하고 있으며, 업자 중 상당수는 신원을 알 수 없거나 중국에 있고 거의 (제품)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WSJ이 아마존에 이런 부적합 제품 명단을 알려준 뒤 아마존은 4천152개 제품 중 57%를 판매 목록에서 빼거나 제품 설명을 수정했다.

아마존은 제품 목록을 검토한 뒤 이에 대해 조치를 했다며 아마존의 회사 정책은 모든 제품이 법률이나 규제를 준수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아마존에서는 안전이 최우선 순위의 가치”라고 밝혔다.

아마존에 따르면 이 회사는 자동화된 툴을 이용해 수억 개의 품목을 몇 분마다 한 번씩 검사해 아마존에 등록할 판매자를 걸러내고 의심스러운 제품이 등록되지 못하도록 차단한다. 이 툴을 이용해 지난해에만 30억 개 품목을 걸러냈다.

WSJ은 “자사 사이트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려는 아마존의 노력은 미국 정보기술(IT) 공룡들이 방대한 자체 플랫폼에 대한 통제권을 잃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라고 논평했다.

<연합뉴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