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 대중 추가관세 9월1일부터 ‘강행’

미, 대중 추가관세 9월1일부터 ‘강행’

by reporter
1.1k views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대중 추가관세’를 강행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관보 공지를 통해 9월 1일부터 3,000억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일부 품목에 대해 1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예고했던 10%에서 5%포인트 상향조정한 수치다.

나머지 품목들에 대해선 12월 15일부터 15% 관세가 부과된다. 여기에는 휴대전화와 노트북(랩톱)을 비롯한 핵심 정보·기술(IT) 제품들이 해당한다. 휴대전화와 랩톱의 교역 규모만 약 80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000억달러 수입품의 세부 리스트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9월1일부터는 1,070억달러, 12월15일부터는 1,560억달러어치에 대해 각각 관세가 부과된다고 월스트릿저널(WSJ)이 분석한 바 있다.

USTR의 이번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발표’를 재확인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하기로 했던 10% 관세를 15%로 높이겠다고 깜짝 예고한 바 있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