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텍사스 총격범 신원조회 통과 못했었다

텍사스 총격범 신원조회 통과 못했었다

by admin
1.5k views
  • 총기구입 경로 의혹 증폭


지난달 31일 텍사스주 미들랜드와 오데사 사이 고속도로에서 총기를 난사해 7명을 숨지게 하고 25명을 다치게 한 총격범 세스 에이터(36)가 총기 구매를 위한 신원조회(백그라운드 체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가 3일 밝혔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애벗 주지사는 트위터에 “오데사 총격범은 범죄전력이 있었을 뿐 아니라 이전에 텍사스에서 총기구매를 위한 신원조회를 통과하지 못했다”라고 적었다.

애벗 주지사는 총격범이 이번 범행에 사용한 총기류 구매와 관련된 신원조회를 통과하지 못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연방 주류·담배·화기류 단속국(ATF) 요원 존 웨스터도 에이터가 연방 신원조회를 통과하지 못한 사실을 확인했다.

USA투데이는 신원조회 통과 실패에도 에이터가 범행에 사용한 총기류를 구매할 수 있었던 배경에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총격 용의자가 어떤 경로를 통해 총기를 구매했는지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에이터는 공격용 무기의 일종인 AR(자동소총) 스타일 소총을 난사했다고 수사당국이 밝혔다.

에이터는 2001년 무단침입·도주 등 몇 건의 경범죄로 기소돼 24개월간 복역 후 보석으로 풀려났다. 텍사스 주 당국은 에이터의 이 정도 범죄 전력으로는 총기 구매 자체를 차단하지 못했을 것으로 애초 추정했다.

에이터는 범행 직전 자신이 다니던 유전 정비·서비스 업체에서 해고 통보를 받고 몇 시간 만에 무차별 총격을 시작했다. 앞서 에이터는 911(긴급 신고전화)과 연방수사국(FBI) 지부에 전화를 걸어 격분한 상태에서 횡설수설하는 형태로 불만을 늘어놓았다고 현지 FBI 조사관이 전했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