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득이 높을수록 오래 산다

소득이 높을수록 오래 산다

by reporter
820 views

▶ 의회 회계감사국 통계 교육수준과도 연관

소득이 높을수록 정말 장수한다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11일 연방의회 산하 회계감사국(GAO)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몇 년 동안 기대 수명이 전반적으로 증가했지만 이에 더해 소득이 높을 경우 더 오래 산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번 조사는 1931년과 1941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을 기준으로 실시됐는데 이 기간에 태어난 사람들 중 2014년에 저소득층의 경우 52%가 살아있었지만 상위계층의 경우 74%가 살아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1931년과 1941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의 경우 소득분배 상위 40%에 속하는 가구가 최하위 60%와 비교했을 때 73~83세 나이에 도달하는 2014년에 생존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소득 외에도 성별, 인종, 교육수준에 따라 장수를 결정하는 요인이 됐다.

여성, 그리고 백인 및 히스패닉계,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수명이 더 긴 경향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다른요인들은 배제한 채 소득만을 가지고 조사에 나섰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모든 계층의 소득은 시간이 지날수록 증가했지만 소득 상위 20%계층의 평균 소득은 1989년 24만2,000달러, 2016년은 39만8,000달러로 늘어났다. 하지만 하위 계층의 평균 소득은 1989년 9,000달러, 2016년 1만4,000달러에 불과해 상위계층과 하위계층의 소득이 불균형하게 증가했고 차이도 엄청나게 벌어졌다.

소득 상위 20% 이내에서도 상위 1%가 부를 누리고 있어 불균형적인 부의 분포가 상위 층에서도 있었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