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한인 낀 ‘폰 사기단’ 적발

한인 낀 ‘폰 사기단’ 적발

by admin
1.2k views
  • IRS직원 사칭 “벌금 내라”
  • 기프트카드 100만달러 챙겨
  • 20대 한인여성 등 둘 체포


“연방 국세청인데 당장 벌금 내지 않으면 체포됩니다.”

연방국세청(IRS) 직원을 사칭하면서 피해자들에게서 거액의 금액을 갈취한 한인 여성과 또 다른 아시안계 여성 등이 포함된 폰 사기단 조직원이 체포됐다. 경찰은 추가 조직원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22일 LA 데일리뉴스 등에 따르면 폰타나 경찰이 지난 19일 한인 여성 이지현(25)과 아시안계 여성 에일링 루(25) 등 2명을 100만달러대 폰사기 사건 범인으로 한인타운내 아드모아 에비뉴에 위치한 아파트에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샌버나디노 교도소 기록에 따르면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사기 행위 및 사전 모의다. 체포 후 보석금을 낸 이들은 21일 구치소에서 풀려난 상태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들이 폰타나 경찰 수사망에 포착된 것은 지난 4일. 이들 일당은 한 남성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연방국세청(IRS) 직원으로 사칭한 후 2,200달러 타겟 기프트카드로 벌금을 납부하지 않으면 체포된다고 협박했다. 기프트카드의 일련번호를 요구했다. 전형적인 폰 사기 수법이다.

피해자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이미 기프트카드와 일련번호를 폰 사기단에 알려준 뒤다.

폰타나 경찰은 이들 사기단이 LA 소재 타겟 매장에서 물건을 구입한 것을 확인하고 타켓
의 협조를 얻어 물건 구입 장면이 담긴 CCTV화면을 입수하고 범인들을 특정했다. 이후 법원의 영장을 받아 이들 사기단이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를 급습해 90만여달러 어치에 달하는 각종 가전제품들이 즐비한 것을 발견했다. 폰 사기 피해자들에게 받은 기프트카드로 구입한 물건이라고 폰타나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추가 공범과 함께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공기관을 사칭하며 기프트카드나 현금을 요구하는 것은 폰 사기의 전형적인 수법이라는 것이다. 경찰은 IRS나 DWP 등 공기관들은 벌금이나 체납을 이유로 전화를 하지 않을 뿐더러 기프트카드나 데빗카드로 지불을 요구하지도 않는다는 점을 반드시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상욱 기자>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