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은퇴하면 살기 좋은 주는 어디?

by admin
1 comment 11306 views
  • 물가·범죄·세금 등 기준
  • 사우스 다코타 베스트 1위
  • 뉴욕 최악의 은퇴도시 1위


재정·금융매체인 뱅크레이트닷컴이 최근 미국에서 은퇴하기 좋은 주 순위를 발표해 주목을 끌었다.

뱅크레이트닷컴은 이번 조사에서 물가, 범죄, 의료, 세금, 날씨 등 총 7개 부문에서 점수를 매겨 50개 주 순위를 발표했다.
조사 방식은 물가와 세금에 각각 20% 비중을 두고 의료와 날씨 부문 각각 15%, 범죄와 문화, 웰빙 등 3개 부문에 각각 10% 비중을 주는 방식으로 조사됐다.
이는 은퇴자들의 경우 소셜 연금이나 은퇴 연금(401(k)) 등 제한된 소득으로 살아가야 하는 만큼 물가가 낮고 세금 부담이 낮은 것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것이 반영됐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순위에서 사우스 다코타 주가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사우스 다코타 주는 세금 부분에서 전체 2위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을 비롯, 의료 수준 12위, 물가 19위, 범죄 21위, 날씨 38위 등 전반적으로 상위 점수를 받으면서 50개 주중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유타, 아이다호, 뉴햄프셔, 플로리다, 몬태나와 노스 캐롤라이나(공동 6위), 와이오밍, 네브라스카, 미시시피 주가 탑10에 올랐다.

1위를 한 사우스 다코타 주의 경우 주민들이 느끼는 행복 지수(well-being)에서 2013년 이후 연속 탑6위 안에 올랐다.
갤럽이 매년 조사해 발표하는 주민들이 느끼는 행복 지수는 목적(아침에 일어나야 할 이유), 소셜(인간 관계), 재정(재정 스트레스), 커뮤니티(거주지에 대한 만족도), 신체(건강) 등 5개 분야로 조사하고 있다.
또한 사우스 다코타 주는 주 소득세가 없는 등 세금 부문에서 미국에서 두 번째로 놓은 점수를 받았다.

최근 은퇴자들이 많이 이주하고 있는 텍사스 주도 17위의 비교적 높은 점수를 받았다.
텍사스는 의료와 문화에서 각각 44위와 43위를 기록하며 하위권에 그쳤으나 날씨에서 4위, 세금과 웰빙에서 13위, 생활물가에서 20위를 기록해 전체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은퇴하기에 가장 나쁜 10개주로는 뉴욕, 뉴멕시코, 메릴랜드, 루이지애나, 아칸소, 캘리포니아, 일리노이, 워싱턴, 네바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통상 인기 있는 ‘은퇴 주’로 손꼽히는 워싱턴, 네바다, 오리건, 애리조나 주 등이 대부분 하위권에 그쳐 눈길을 끌었는데 이는 이들 주 모두 전반적으로 물가와 세금, 의료 부문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지 못한 것에 기인했다.

반면 하와이 주는 낮은 물가(48위)와 범죄(35위), 세금(27위) 부문 점수에도 불구하고 날씨(1위), 문화(3위), 웰빙(3위) 등의 높은 점수에 힘입어 전체 11위를 차지했다.

또한 세금 부담도 당연히 낮으면 낮을수록 좋다. 한 예로 또 다른 재정전문 매체인 키플링거에 따르면 사우스 다코타(1위), 뉴햄프셔(4위), 플로리다(5위), 와이오밍(8위), 텍사스(17위), 테네시(21위), 앨라스카(36위), 네바다(42위), 워싱턴(43위) 등 9개 주는 주 소득세가 없다.


1 comment

종부세 폭탄?... 한국보다 더 가혹한 미국의 재산세 | 아이엠피터뉴스 2020-11-29 - 11:56 오후

[…] 미국  언론에서는 은퇴하면 살기 좋은 주를 발표하는 데 조사 항목에는 물가나 범죄,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