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공금횡령’…재외공관, 회계직원 주기적 교체

by admin
0 comment 728 views

한국정부 180여 재외공관 특단조치
공공요금 영수증 위조 7억원 빼내기도


대사관과 총영사관 등 한국 재외공관들에서 직원들의 공금 횡령사건이 잇따르고 있어 한국 정부가 재외공관 180여곳의 회계담당 직원들을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한국 외교부는 최근 회계 보조 행정직원의 주기적 교체를 내용으로 한 관련 지침을 개정 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185개 재외공관들에서 회계담당 직원들이 장기간 회계 업무를 전담할 수 없도록 담당 직원을 주기적으로 교체해 공금 횡령 등 회계 부정을 막겠다는 것이다.

국회 외교통일 위원회에 따르면 주 독일 대사관의 회계담장 행정직원 A씨는 전기료, 수도요금, 가스비 등의 공과금 영수증을 위조해 수년간 총 7억원에 가까운 예산을 빼돌린 사실이 적발돼 해임조치 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곧 국내로 송환돼 검찰 수사를 받을 예정이다.

또, 최근 주미 대사관에서는 회계담당직원이 3,000만원의 공금 횡령 사실이 감사를 통해 적발돼 외교부가 추가 특별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재외공관에서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회계담당 행정직원들의 공금 횡령사건은 담당 행정직원들이 장기간 회계업무를 전담한 것이 회계 비리의 빌미가 된 것으로 외교부는 판단하고 있다.

검찰도 재외공관 회계비리에 대해 칼을 빼들었다. 검찰은 공금횡령이 적발된 독일 대사관 소속 행정직원 A씨에 대한 수사에 이미 착수했고, 주미 대사관 등 회계비리가 드러난 다른 재외공관들로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독일 대사관 A씨의 경우 9년간 회계담당으로 장기간 근무하면서 수백 차례에 걸쳐 공금을 빼돌린 사실이 확인돼 죄질이 나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A씨는 전기료, 수도 요금, 가스비 등의 공과금 영수증을 위조해 자신의 계좌로 빼돌린 것은 물론, 주차비나 세차비, 임시 인력 용역비 등을 빼돌리고, 고가의 카메라와 와인 냉장고, 전동칫솔 같은 물품도 가져간 것으로 밝혀졌다.

외교부는 장기적으로 공관의 예산을 담당하는 직원들의 경우 공관장이나 주재관이 교체되더라도 경비처리를 위한 예산에 쉽게 접근 및 허위 영수증 처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회계 담당직원의 잦은 교체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회계담당 행정직원을 주기적으로 교체하기로 한 방침에 따라 외교부는 이번에 전세계 185개 재외공관 회계담당 직원 전원을 교체하고 정기감사와는 별도로 수시 감사도 벌인다는 방침이다.

<김철수 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