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FDA에 코로나19 치료제 사용승인 신청

by admin
0 comment 384 views

  •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정식사용 신청
  • 베클루리(Veklury) 브랜드명으로 판매 예정
  • 미 정부, 9월말까지 공급물량 이미 확보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연방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정식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지난 5월 FDA는 한시적 조치로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10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정식 사용이 승인된 후 ‘베클루리'(Veklury)라는 브랜드명으로 렘데시비르를 상용화 할 계획이다.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렘데시비르는 항바이러스제다. 코로나19 치료 효과도 있는 것으로 입증되면서 한국을 비롯한 다수 국가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현재 유럽연합(EU), 호주, 일본, 캐나다 등이 렘데시비르의 사용을 승인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9월 말까지의 렘데시비르 공급 물량을 거의 다 확보한 상태다. 미 31개주 법무장관들이 가격 인하를 위해 길리어드 외에 다른 제약사에도 이 치료제의 생산을 허용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연방정부에 보내기도 했다.

길리어드는 전세계 공급을 위해 미 대형 제약사 화이자를 포함한 다른 기업들과 제조·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koreatimestx / inewsne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으로 받는 법

<i뉴스넷>이 전하는 ‘텍사스 한국일보’ 카톡 실시간 속보를 받아보시려면 다음과 같이 하시면 됩니다.

1. 본인의 카톡을 엽니다.
2. 화면 하단에 <돋보기>모양을 누릅니다.
3. 화면 상단에 <ID로 추가(Add by ID)>를 누릅니다.
4. ‘inewsnet’을 입력합니다.
5. <친구추가(Add Friend)>를 누릅니다.

“카~톡!!”
이제, 발빠르고 신속한 주요뉴스를 카톡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