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인구조사, “달라스 한인사회 모두 참여하자”

by reporter
0 comment 690 views

■ 달라스 한인사회, ‘2020 인구 센서스 참여본부 발대식’ 개최
■ 신분 상관없이 온라인, 우편, 전화, 방문 인터뷰 등 원하는 방식으로 조사 가능


매 10년마다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인구조사가 내년 2020년 3월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달라스 한인들의 적극적인 인구조사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지난 16일(월)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Lynn Tso 달라스 인구조사 지역센터 담당자의 인구조사 방식 설명회 및 달라스 한인회(회장 박명희)와 달라스 한인사회 발전재단(KADF)이 공동주최로 한 ‘2020 인구 센서스 참여본부 발대식’이 개최됐다.

달라스 한인회 박명희 회장(가운데)과 달라스 한인사회 발전재단 유석찬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장(오른쪽)이 달라스 인구조사 지역센터 Lynn Tso 담당자로부터 ‘2020 인구 센서스’ 홍보 위촉을 받았다.

Lynn Tso 담당자는 내년 1월 알레스카 주를 시작으로 3월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인구조사는 신분에 관계없이 미국 내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 대상으로 온라인, 우편, 전화, 방문 인터뷰 중 원하는 방식을 통해 진행된다고 전했다.

인구조사는 신분과 상관없이 진행되며, 조사 후 관련 기록은 정부에 기록되지 않기에 부담 없이 모두 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한국어 지원이 모든 조사 방법에서 가능하기 때문에 언어소통의 어려움 없이 조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내년 인구조사 결과에 따라 선거구 조정 및 각 주 하원의원의 숫자가 재조정되는 만큼 달라스 내 거주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 이현주 부회장은 “인구조사에서는 신용카드, 소셜넘버를 요구하지 않으니, 인구조사 기간 조사를 빙자한 사기에 속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한인 인구의 증가가 결과로 나타나는 것에 따라 우리 자녀들의 학자금 보조 등 정부 지원예산이 한인들에게 배당될 수 있기 때문에 달라스 한인사회 구성원 모두가 꼭 참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온라인으로 인구조사에 참여하는 것이 가장 편리하다. 인터넷 활용이 어려운 경우, 집으로 배달되는 인구조사 우편물을 버리지 말고, 잘 갖고 계시면 한인문화센터나 교회 등을 활용해 단체로 작성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달라스 한인상공회 이현주 부회장이 ‘2020 인구 조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유석찬 회장은 “달라스 한인인구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고, 한인사회가 확장되고 있는 것은 우리 모두가 느끼고 있는 현실이다. 하지만 인구조사를 통해 결과가 증명될 때, 우리는 더 큰 힘을 발휘할 수 있게 되며, 주류 사회에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되는 것이다”라며 내년 인구조사에서 한인사회의 확장이 결과로 드러날 수 있도록 인구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를 격려했다.

한편 미국 인구조사는 미국 헌법에 명시되어 1790년부터 최초 시작됐다. 매 10년마다 진행되는 인구조사에는 675억 달러가 소모되는 대규모 단위로 시행된다. 인구조사를 위한 일자리는 www.2020census.gov/job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훈호 기자 news@koreatimestx.com


Copyright ⓒ 텍사스 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