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에 해킹·사이버 공격 급증

by admin
0 comment 481 views

■ 작년 2,289건… 3년새 8배 늘어


미주 한인사회의 각종 사업을 지원하는 한국 재외동포재단에 대한 해킹 및 사이버 공격이 지난 3년 동안 8배가 급증하면서 해당 기관에 대한 사이버 보안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외교부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국회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재외동포재단에 대한 해킹 및 사이버 공격 건수는 2016년 284건에서 2018년 8배가 늘어난 2,289건으로 사이버 보안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외교부 산하기관은 재외국민 안전과 직결된 정보의 집합소”라며 “해킹시도와 사이버공격으로부터 각종 외교정책과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 위한 대응 시스템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재단측은 “신규해킹 기법들이 늘어나고 있어 해킹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한편 외교부 산하 코이카(KOICA) 역시 해킹 및 사이버 공격 건수가 3년 사이 67배가 폭증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