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귀마개 한 채 조준사격 한듯…“인종증오 공격”

귀마개 한 채 조준사격 한듯…“인종증오 공격”

by admin
930 views
  •  텍사스 총격범 크루시어스
  • 인터넷에 성명서 올려
  • 경찰에 저항없이 투항…전문가 “확신범의 패턴”

지난 3일 텍사스주 국경도시 엘패소 월마트에서 총기를 난사해 20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26명을 다치게 한 총격 용의자 패트릭 크루시어스(21·사진)는 키 6피트, 체중 220파운드의 거구로, 백인우월주의에 심취해 이민자들에 대한 증오를 품고 이번 범행을 저질렀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브라운’이라는 가명을 쓰는 것으로 알려진 크루시어스는 엘패소에서 차량으로 10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인 텍사스주 앨런에서 장거리 원정을 와 총격 범행을 자행한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에 돌고 있는 총격 현장 CCTV 영상에 따르면 크루시어스는 주머니가 여럿 달린 헐렁한 군복 스타일의 바지를 입고 상의는 검은색 브이넥 티셔츠를 입었다. 그는 총격 소음을 막는 귀마개를 한 채로 조준 사격을 하듯이 총을 쏘아댔다. 그가 사용한 총기는 개머리판이 있는 라이플 스타일로, 아래에 긴 탄창이 달려 있어 한 번 장전 후 여러 발 사격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크루시어스는 한참 동안 월마트 안에서 총기를 난사하다 경찰이 출동하자 별다른 저항 없이 스스로 무장을 해제하고 투항하듯이 체포됐다. 범죄 전문가들은 이런 유형의 투항은 확신에 가득 찬 범행을 저지른 용의자들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경향이라며 크루시어스에게는 애초 도주할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총격 용의자 패트릭 크루시어스

크루시어스는 현재 엘패소 시내 구치소에 구금됐으며, 그에게는 최고 사형 구형이 가능한 가중 일급살인 혐의가 적용돼 있다. 엘패소 지방검찰청 검사는 재판이 진행되면 크루시어스에게 사형을 구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방 법무부도 크루시어스를 가중 처벌이 가능한 연방 증오범죄로 기소하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법무부 내부 소식통이 전했다. 연방 증오범죄로 기소되면 최고 형량이 종신형에서 사형으로 높아질 가능성이 커진다.

크루시어스가 수감된 교정시설 교도관 리처드 와일스는 페이스북에 “그 백인은 히스패닉을 죽이러 여기(엘패소)에 온 것 같다. 그 범죄를 인종주의적 공격이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크루시어스가 게시한 것으로 보도된 커뮤니티사이트 ‘에잇챈’에 게시된 성명서에는 이번 공격이 ‘히스패닉의 텍사스 침공’에 대한 대응이라는 주장이 담겼다.

한편 크루시어스는 2017년 플라노 시니어 하이스쿨을 졸업하고 이듬해 봄까지 지역 대학인 콜린 칼리지에 등록한 것으로 돼 있다고 NBC 뉴스는 전했다. 콜린 칼리지 측은 “(출신 학생의) 총격 범행 소식을 듣고 매우 놀랐다”면서 “우리 학교 측은 주 정부 및 연방 정부에 향후 조사와 관련해 전적으로 협력할 의사가 있다. 모든 텍사스 주민과 함께 엄청난 비극을 당한 유가족에게 위로를 보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You may also like

Leave a Comment

Copyright ⓒ KoreaTimesTX

http://koreatimestx.com 

[사진 및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